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달청, 국내 최초 시설공사 하자관리시스템 구축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6 11: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체계적 하자 관리로 연간 330억원 예산 절감 예상

조달청은 공사 관리한 시설물의 점검 결과를 공종·유형별로 분석한 하자사례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공공시설공사 하자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나라장터에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준공 시설물에서 하자가 발생되면 조달청 나라장터의 시스템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하자 내용을 확인하고 조치 방법을 검색하여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구축한 시스템은 시설공사 현장에서 반복적으로 발생되는 하자를 원인, 조치방법, 설계 및 시공 시 방지대책으로 구분해 58개 공종, 약 250개 사례에 대한 하자 데이터베이스를 마련해 공개했다.

우선, 하자 발생 시 시스템에 접속해 하자내용별 조치 요령을 숙지, 쉽게 하자처리를 할 수 있고 설계 또는 시공 시 사전에 하자 방지대책에 반영할 수 있다.

또 현장의 하자 처리 내용도 시스템에 추가로 등록할 수 있어 민․관 양방향 소통이 가능하다.

강신면 시설사업국장은 "지난해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연간 약 4700억원이 건설공사 하자처리 비용으로 투입되고 있지만 정부 차원의 시설공사 하자관리 시스템은 부재한 실정이었다" 며 "이번에 국가기관 최초로 하자 종류를 코드화, 데이터베이스화해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하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돼 연간 약 330억 원의 예산절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