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특혜 채용 실태 특별감사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6 11: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 186개 부서, 공공기관 22개 대상 2014년 1월 1일 이후 채용자 전수 감사

경기도, 특혜 채용 실태 특별감사
경기도가 내년 1월 말까지 도청과 직속기관 186개 부서와 22개 산하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특혜 채용실태 전수감사에 착수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특별감사 계획을 발표했다.

김용 대변인은 “불법 특혜채용은 공정한 사회질서를 훼손하는 범죄 행위”라며 “도 전 부서 및 22곳의 산하 공공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채용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특별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감사관실 7개반 32명으로 자체 감사반을 편성 6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85일간 감사에 들어갔다.

이번 채용비리 감사는 앞서 지난 1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과 연계해 실시하지만 감사 대상과 범위가 더 넓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2014년 1월 1일 이후 도와 산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자(예정자 포함)를 포함해 같은 기간 동안 인재채용팀의 채용 절차나 공공기관 통합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용자 전원을 대상으로 감사를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도가 들여다 볼 감사내용은 △친인척 특혜채용 및 고용세습 △채용계획의 사후 자의적 변경 △평가점수 조작 △서류·면접위원의 이해관계 △특채 시험방식의 적정성 △법정 절차 생략 등이다.

경기도는 헬프라인 신고, 공직자 부조리 신고, 채용비리 신고센터 전용전화(031-8008-2691) 등 다양한 비리제보 창구를 운영할 방침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