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융당국, QR코드 결제 표준 제정·공포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91
  • 2018.11.06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로페이' 등 QR코드 간편결제시 지켜야 할 표준 사항 규정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부담 제로 결제플랫폼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협약서를 들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8.7.25/사진=뉴스1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부담 제로 결제플랫폼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협약서를 들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8.7.25/사진=뉴스1
금융당국이 소위 '제로페이'에 적용되는 QR코드 결제 표준을 제정했다.

금융위원회는 6일 최근 확산되고 있는 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결제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자금융거래시 QR코드 발급·이용·파기의 전 과정에 대한 표준 사항을 규정했다.

QR(Quick Response)코드는 사각형 패턴으로 구성된 2차원 매트릭스 형태의 바코드로 모바일을 통한 인식이 간편해 간편결제에 다수 이용되고 있다.

QR 발급은 국제 표준에 따라 QR코드 최신 모델을 발급해 결제 편의성을 개선토록 했다. 위·변조 이용 방지를 위해 QR코드 내 자체 보안기능을 갖추고 민감한 개인·신용정보는 포함할 수 없도록 했다.

이에 따라 고정형 QR은 별도 위·변조 방지 조치를 갖추도록 하고, 변동형 QR은 보안성 기준을 충족한 앱을 통해 발급(유효시간 : 3분)해야 한다.

또 결제사업자는 해킹 방지대책을 세워야 하며 소비자와 가맹점은 보안성이 인정되지 않은 임의의 QR코드 스캐너 등은 사용할 수 없도록 했다.

가맹점주는 가맹점 탈퇴·폐업 즉시 QR코드 파기 후 가맹점 관리자에게 신고해야 하며 결제사업자는 유효하지 않은 QR코드에 대해 결제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이번에 제정·공표된 QR결제 표준을 통해 제로페이를 포함해 전자금융거래 전반에서 결제 범용성·간편성·보안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