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사드에 휘청인 마스크팩, 9조 中시장 직접 공략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6 15: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마스크팩 소재 1위 회사 피앤씨산업, 中 상해 생산공장 가동…온라인 판매 어려워진 현지 브랜드 '반색'

피앤씨산업 중국 공장.
피앤씨산업 중국 공장.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영향으로 위기를 겪은 국내 1위 마스크팩 소재 기업이 중국 시장 직접 진출이라는 카드를 꺼냈다. 내년 중국 마스크팩 시장에서 온라인 판매 규제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한국 마스크팩 산업이 새로운 활로를 모색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마스크팩 시트 회사 피앤씨산업은 이달부터 중국 생산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피앤씨산업은 마스크팩 시트 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한 회사다. 국내 여러 마스크팩 브랜드가 피앤씨산업 소재를 사용하고 있다.

피앤씨산업은 마스크팩 시장 성장에 힘입어 2016년 매출액 919억원, 영업이익 232억원으로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이를 토대로 지난해 초 IPO(기업공개)를 추진했지만 사드 영향으로 무산됐다. 이후 M&A(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나왔고, PEF(사모펀드) 운용사 VIG파트너스가 인수했다.

피앤씨산업의 중국 공장 가동은 국내 1위 소재 회사가 현지 마스크팩 시장을 직접 공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중국 마스크팩 시장은 연간 9조원 규모로, 매년 약 20% 성장하고 있다.

피앤씨산업의 중국 현지 생산은 그동안 리스크로 지적된 한국산 마스크팩 유통 구조의 취약점을 타개할 수 있는 방안이라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 마스크팩 시장에서 한국 제품은 위생허가를 받지 않은 채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비중이 컸다. 내년부터 중국 전자상거래법 개정으로 위생허가를 받지 않은 한국 제품의 온라인 판매에 대한 규제 강화가 예고되면서 마스크팩 업계에서도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피앤씨산업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시트가 현지 시장에 진출한 국내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회사를 통해 중국 브랜드로 공급되면서 이 같은 규제 강화를 피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중국에서 한국 마스크팩 소재와 생산 기술에 대해 경쟁력을 인정하고 있는 만큼 현지에서도 피앤씨산업의 현지 공장 가동을 반기고 있다.
[단독]사드에 휘청인 마스크팩, 9조 中시장 직접 공략

피앤씨산업의 중국 생산 공장은 원단 타공 및 마스크팩 시트 접지까지 가능한 자동화 설비, 차별화된 위생 검증 시스템을 갖췄다. 중국 공장을 기반으로 앞으로 일본, 대만, 미국, 유럽 등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손철재 피앤씨산업 대표는 "중국 공장을 통해 중국 시장에 먼저 진출한 우리 화장품 회사 등 주요 고객사를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중국 현지 화장품 브랜드와 협력 체계를 구축해 가파르게 성장하는 마스크팩 시장에서 기회를 잡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VIG파트너스는 피앤씨산업 인수 1년여 만에 회사 체질을 탈바꿈시키는 저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중국 공장 가동뿐 아니라 국내 곳곳에 흩어진 생산시설을 경기도 오산시로 통합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오산 통합공장은 2019년 4월 준공 예정으로, 연간 약 40억장의 마스크팩 시트 생산이 가능한 설비를 갖출 계획이다.

VIG파트너스 관계자는 "최근 골드만삭스의 지피클럽 투자 등 한국 마스크팩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중국 전자상거래법 개정으로 한국산 제품의 현지 온라인 판매가 둔화될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피앤씨산업 중국 공장 가동은 사드 영향을 포함한 중국의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전략으로, OEM에 이은 소재의 현지 시장 진출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