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맘카페 불법유통 화장품 검증 안돼"…57개 제품 적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7 0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식약처, 맘카페 등에서 불법 유통 되는 100제품 점검

=
의약품·의약외품 불법유통 사례(식약처 제공).© News1
의약품·의약외품 불법유통 사례(식약처 제공).© News1

A사는 '퓨어아리아 아리아베 로션' 등 4개 제품에 우유지질, 녹차추출물, 미네랄 워터 등을 첨가한 후 검증되지 않은 '생체 모방수'란 명칭을 사용해 적발됐다.

B사의 '올케어트리트먼트워터' 등 9개 제품은 기능성 화장품으로 인정받지 않고 아토피성 피부에 도움이 된다고 허위 광고를 해 행정조치가 내려졌다. 아토피성 피부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은 2017년 5월부터 기능성 화장품으로 분류하고 있으나,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은 제품은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 맘카페 등에서 공동구매 또는 판매·광고하는 100개 제품을 점검해 57개 제품에 대한 시정, 고발 조치를 했다고 6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의약품·화장품 사용에 주의가 필요한 영유아가 사용하는 제품을 공동구매로 광고·판매하는 회원 수가 많은 맘카페 등 23개소를 선정했다.

점검 결과 동전 파스 등 의약품 불법 유통 18건, 치약 등 의약외품 불법 유통 9건, 의약외품 허위·과대광고 4건, 화장품 허위·과대광고 26건 등이 적발됐다.

식약처는 의약품·의약외품을 불법 유통한 2개 업체를 고발했고, 의약품 5종 192점, 의약외품 8종 233점을 압류했다.

정식 수입된 의약품·의약외품·화장품은 제품 외장이나 포장에 한글 표시 사항이 기재돼 있다. 또 의약품 민원창구에서 의약(외)품·기능성화장품의 업체명, 제품명 등을 검색하면 허가(심사)된 제품인지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의약외품·화장품을 허위·과대 광고한 1238개 판매 사이트를 우선 차단 조치하고, 위반 정도에 따라 행정처분,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은 자가 소비용이나 보따리상 등을 통해 국내로 유입된 제품으로 안전성·유효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정품 여부를 확인이 어려워 구매할 때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