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권구훈 "골드만삭스-북방경제 자문, 이해상충 아직 없어"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7 12: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文대통령, 명견만리 강연 보고 직접 추천..7일 위촉장 받아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권구훈 신임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위촉장 수여식을 마치고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11.07.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권구훈 신임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위촉장 수여식을 마치고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11.07.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구훈 신임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7일 "북한과 좋아지면, 제재가 풀리게 되면, 북한과 하는 게 아니라 북한과 관련이 있을 수 있는 북방경제국가와 협력에 관한 정책을 조율한다"라고 밝혔다. 자신이 골드만삭스 소속으로 위원장을 겸직하는 데 따른 이해상충 지적에는 "지금은 북한과 (경협) 못하고, 안하고 있어서 지금은 상충 안 된다"라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위촉장을 받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그를 북방경협위원장으로 낙점하자 골드만삭스에서 투자업무를 하면서 북방 경협을 다루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는 골드만삭스 아시아 담당 선임 이코노미스트다.

그는 "저도 그렇다 본다"면서도 아직은 북방경제협력이 활발해지기 전이라 문제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만약 남북 관계가 좋아지게 돼서 북방경제위가 엄청나게 바빠진다, 그래서 이해상충 문제가 현재의 문제로 제기할 정도가 되면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 말했다.

그는 "저희 회사에서 이 문제를 한 달 정도 검토했다"며 "만약에 그렇게 (이해상충) 부적절한 행동을 제가 했는데, 그런 위험이 있는데 제가 미리 회사에 보고를 안 하면 회사가 냉정하게 저를 자른다"라고 말했다. "저는 비상임이고 무보수다. 제 직장은 골드만삭스"라고도 말했다.

권 위원장은 "북방위 시행령을 보면, 사실 북방협력정책심의조정위원회"라고 말했다. 이어 "행정기관이 아니라 자문기관"이라며 "그러니 비상임이 겸직하며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 "그런 (북방경협) 정책이 어떤 게 좋은 게 있는지 , 그걸 자문한다"라며 "어떻게 집행하는지는 각 행정부 소관"이라 말했다.

권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개인적 인연은 없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직접 추천, 발탁했다. 연결고리는 '면견만리'다.

문 대통령은 TV에서 명견만리 강연에 등장한 권 위원장을 보고 기억해뒀다가 북방경제협력위원장으로 인사수석실에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여름 휴가때 명견만리 책을 읽은 사실이 화제가 됐다.

북방경제협력위는 한반도 평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북방정책'을 현실화하기 위한 조직이다. 위원장 자리는 초대 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대표 출마를 위해 지난 7월 사임한 뒤 공석이었다.

권구훈 위원장은 1962년 경남 진주 출신이다. 진주고, 서울대 경제학과,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 박사를 졸업했다. 네덜란드 3대 은행 중 하나인 ABN 암로(AMRO) 은행의 런던지점 선임연구원, 국제통화기금(IMF) 모스크바사무소 상주대표 및 선임 이코노미스트를 역임했고 2007년부터 골드만삭스에서 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