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대화 감독관 "4차전 비 예보, 해가 안 떠 이 상태로 쉽지 않다"

스타뉴스
  • 인천=김우종 기자
  • 2018.11.08 15: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한대화 KBO 경기 감독관이 비로 인해 경기를 진행하는 게 쉽지 않을 거라는 뜻을 내비쳤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는 8일 오후 6시 30분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SK는 전날(7일) 3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잠실 원정 1, 2차전에서 1승 1패를 거두고 안방으로 온 SK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0시부터 인천 지역에는 비가 계속해서 내리고 있다. 비는 오전부터 현재(오후 3시)까지 계속해서 내리는 상황. 오후 2시 30분께 빗줄기가 가늘어지기는 했으나 경기장 잔디는 물을 잔뜩 머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SK 행복드림구장이 위치한 미추홀구 문학동에는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20~39mm의 비 예보가 있다. 결코 적지 않은 양이다. 강수 확률은 80~90%에 달한다.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를 담당한 한대화 감독관은 "4시에서 4시 30분 사이에 상황을 지켜본 뒤 빠르게 우천 취소 결정을 내릴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 감독관은 "비 예보도 있고 이 상태로 쉽지 않을 듯하다. 왜냐하면 비가 그쳐도 이 상태라면 작업을 해도 땅이 마르지 않는다. 해가 안 떠 있기 때문이다. 해가 떠 있다면 정비 작업 속도가 빠른데, 어차피 뒤에 적지 않은 양의 비 예보가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경기가 비로 인해 취소될 경우, 경기 일정은 하루씩 순연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