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사격장서 실탄 2발 분실, 경찰 일본인 추적 중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07 19: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7일 오후 서울 명동의 사격장, 올해 9월 총기사고 있던 곳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올해 9월 총기사고가 발생한 사격장에서 실탄이 분실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7일 오후 2시쯤 서울 명동의 한 사격장에서 실탄 2발이 분실됐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격장 관계자 조사를 통해 이날 중국인과 사격장을 찾은 일본인 A씨가 사격을 마친 뒤 실탄을 훔쳐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실탄을 가져간 일본인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격장 명부와 인근 폐쇄회로화면(CCTV)을 확인하는 등 수사 중이다"라고 말했다.

해당 사격장은 올해 9월 손님이 종업원의 제지를 뿌리치고 자신에게 총을 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곳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