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스크 후임 테슬라 의장, 재무혁신 전문가 덴홈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2018.11.08 1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텔스트라·주니퍼네트워크 등에서 일해… 매년 스톡옵션 8000주·3억 보수 지급 예정

image
로빈 덴홈 텔스트라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진=텔스트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내려놓은 이사회 의장직을 호주 최대 이동통신업체 텔스트라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로빈 덴홈이 맡는다.

8일(현지시간)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성명서를 통해 덴홈 텔스트라 CFO 겸 최고전략책임자가 머스크로부터 이사회 의장직을 즉시 물려받는다고 발표했다. 덴홈은 텔스트라에서의 모든 직위를 내려놓고 의장직에 집중할 예정이다.

덴홈 의장은 성명을 통해 "나는 이 회사를 믿고, 이 회사의 사명을 믿으며, 일론(머스크)과 테슬라 팀이 지속가능한 수익을 달성하고 장기적인 주주 가치를 창출하도록 도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덴홈 의장은 텔스트라, 주니퍼네트워크, 선마이크로시스템스, 토요타 등에서 일한 재무·경영혁신 전문가다. 2014년부터는 테슬라 이사회 사외의사직을 맡아왔다.

머스크는 "로빈(덴홈)은 기술과 자동차 업계에서 폭넓은 경험을 갖고 있고 지난 4년간 테슬라 사외이사로서 회사가 수익을 내는 데 큰 기여를 했다"며 "로빈과 함께 일하며 지속가능한 에너지 출현 속도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 CNBC에 따르면 덴홈 의장은 매년 스톡옵션으로 8000주와 30만달러(약 3억3500만원)를 지급받을 예정이다.

머스크는 지난 8월 자신의 트위터에 테슬라 상장 폐지를 언급해 주가 급등락을 초래한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았다. 머스크는 SEC과 벌금 2000만달러(222억원)를 내고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합의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