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태원 회장 "베트남 환경적 비즈니스 찾아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8.11.09 1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9일부터 이틀간 '하노이 포럼' 참석…"환경문제은 글로벌 대응이 필요한 사안"

image
최태원 SK 회장(왼쪽)이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시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등 폭넓은 주제와 관련한 면담을 하고 있다./사진제공=SK
최태원 SK (241,000원 상승2000 -0.8%) 회장이 베트남을 찾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딥 체인지'를 강조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9일부터 이틀간 하노이국립대학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열리는 제1회 '하노이 포럼'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고등교육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포럼에 참석한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기후변화로 인해 베트남도 올해 막대한 태풍 피해를 입었다"며 "환경문제는 특정 국가의 이슈가 아닌 글로벌 대응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환경보존에 더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적가치 뿐만 아니라 환경 보호∙개선 등과 같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SK의 '딥 체인지(Deep Change)' 경영 사례을 한 대안으로 제시했다. 또 △환경보호 성과를 비롯한 사회적가치 측정 시스템 △탄소저감 등 사회적가치를 창출한 사회적기업에 금전적 인센티브를 주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 프로그램 등을 소개했다.

이 포럼은 한국고등교육재단과 베트남 하노이국립대학이 한-베트남 간 학술 및 교류협력 등을 위해 올해 창립했다.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헬렌 클락 뉴질랜드 전 총리, 응웬 낌 썬 하노이 베트남 하노이국립대 총장, 김도현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 김용학 연세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