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선동열 감독-정운찬 총재, 오늘(14일) 오후 2시 만난다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14 13:44
  • 글자크기조절
선동열 감독.
선동열 감독.
선동열(55)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와 만난다.

KBO 관계자는 14일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정운찬 총재가 오늘 오후 2시 야구회관에서 선동열 감독을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선 감독이 오후 2시30분 야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한다는 것은 KBO는 모르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선 감독은 지난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을 이끌고 금메달을 차지했으나 일부 선수의 병역 특례 논란에 휩싸였다. 공식 기자화견을 열어 사과를 하고 대표팀 감독으로는 처음으로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