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만 19세' 정우영, 챔피언스리그에서 뮌헨 1군 데뷔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2018.11.28 08: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인 선수로선 9번째 출전…최연소 기록

image
정우영(가운데,20번)이 경기 끝난 뒤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정우영(19·바이에른 뮌헨)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바이에른 뮌헨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정우영은 2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서 열린 2018-2019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에서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 대신 그라운드를 밟아 10분 남짓한 시간을 뛰었다.

왼쪽 측면 공격수 역할을 맡은 정우영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진 못했지만, 짧은 시간 동안 좋은 움직임을 보여줬다. 후반 42분에는 빠른 드리블로 알파 세메두의 옐로 카드를 유도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무대가 정우영에게 특별했던 건, 바이에른 뮌헨 1군 데뷔전을 별들의 무대 '챔피언스리그'에서 치렀기 때문이다.

챔피언스리그는 유럽 프로축구 리그에서 가장 우수한 클럽들을 대상으로 매년 열리는 클럽축구 대회로, 축구 선수들의 꿈의 무대다. 이로써 정우영은 설기현과 박지성, 이영표, 송종국, 이천수, 박주영, 박주호, 손흥민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를 밟은 9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1999년생으로 만 19세인 정우영은 이로써 역대 한국인 선수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출전 기록도 세웠다. 손흥민은 만 21세에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데뷔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바이에른의 완승으로 끝났다. 바이에른은 전반에만 3골을 기록하면서 앞서 나갔다. 바이에른은 후반 시작과 함께 1골을 내줬지만 5분 뒤 레반도프스키의 추가골과 프랭크 리베리의 쐐기골이 나오면서 5-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바이에른은 4승 1무(승점13), 조 1위를 마크하면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벤피카는 1승 1무 3패(승점4)로 3위에 머물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