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누리호 시험발사체 오후 발사···140초가 성패 가른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28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8일 오후 4시경 발사될 예정···성공하면 한국형발사체 제작 탄력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시험발사체가 27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기립돼 장착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시험발사체가 27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기립돼 장착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되는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1단형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발사된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누리호 시험발사체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기립과 점검을 마치고 발사를 기다리고 있다. 발사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기상상황 등만 맞으면 이날 오후 4시경 발사될 예정이다.

이번 시험발사체 발사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일 75톤(t) 액체엔진의 성능을 시험하기 위해 진행된다. 누리호의 완성체는 총 3단이다. 1단 75톤 엔진 4개, 2단 75톤 엔진 1개, 3단 7톤 엔진 1개로 구성된다. 이 중 2단부 75톤 액체엔진에 해당하는 게 이번 시험발사체다. 총 길이 25.8m, 최대지름 2.6m다.

시험발사체는 우주 궤도에 진입하지 않는 발사체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후 약 160여초 뒤 100km 고도를 넘어 300여초 경 최대 고도에 도달하며, 600여초 뒤 제주도와 일본 오키나와 사이 공해상에 낙하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시험발사체의 비행거리나 고도 등과 상관없이 연소시간이 140초를 넘기면 정상 추진력을 발휘한 것으로 본다는 입장이다. 기상조건에 따라 비행거리나 고도 등의 수치는 변동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번 시험발사체 발사가 성공하면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완성체 제작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가 자력으로 독자 엔진을 확보했다는 의미도 더해진다.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오는 2021년 2월 누리호 본 발사를 위한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발사가 실패했다고 판단되면 동일한 형태의 시험발사체를 내년 10월 재발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제공=항우연
/사진제공=항우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