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매년 은행서 금융거래종합보고서 받아본다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1.29 17: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년 1월부터 이자·수수료·세금 등 모든 거래 결산 보고서 제공…금리인하신청 전후 금리산출 내역도 공개

매년 은행서 금융거래종합보고서 받아본다
내년 1월부터 거래 은행으로부터 예금과 대출잔액, 1년 동안 받고 낸 이자와 수수료, 원천징수된 세금 등 모든 거래 내역을 받아볼 수 있게 된다. 금리 혜택이나 우대 수수료 등이 변경될 경우에는 사전에 통보받는다. 또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하면 자신의 대출금리가 얼마나 변동됐는지, 무슨 이유로 변동됐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된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과 은행권은 '금융거래현황 종합보고서'를 도입키로 하고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금융거래현황 종합보고서'는 1년간의 은행 거래 결산 보고서로 예·적금 및 대출 잔액, 예금이나 대출의 이자 수취액과 납부액, 외환거래, 펀드 납입액, 각종 수수료와 원천징수세액 등이 담긴다.

금감원은 2017년말 ‘금융소비자 권익제고 자문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금융거래 투명성 제고를 위해 각종 정보 제공 확대를 추진해 왔다.

‘금융거래현황 종합보고서’는 신청한 고객에 한해 제공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신의 거래 정보가 타인에게 노출되는 것을 꺼리는 고객도 있는 만큼 요청한 고객에게만 무료로 제공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내년초부터는 각종 수수료 감면이나 금리 할인 등의 우대조건이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변경될 경우엔 은행이 이를 고객에게 사전 통지하는 ‘고객 알리미 서비스’도 도입된다.

논란이 많았던 ‘금리인하요구권’은 비대면 신청을 허용해 편의성을 높이고 대출금리 변경시 대출금리산출내역서를 고객에게 발급해 금리산정의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다.

금감원은 지난 6월 은행권 대출금리 산정체계 점검 결과를 발표하면서 은행들이 금리인하요구권을 신청한 고객에게 우대금리를 축소하는 방식으로 금리를 낮춰주지 않은 사례들이 적발됐다고 발표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금리산출내역서를 통해 금리인하요구권 신청 전후의 기준금리, 가산금리, 우대금리 등의 변동 내역을 그대로 보여주도록 할 것”이라며 “기록으로 남기 때문에 은행들이 불합리하게 변경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