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류진 풍산회장, '아버지 부시' 장례식 직접 조문 예정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03 11: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산 기업 풍산, 공화당 및 부시 집안과 꾸준한 교류…지난 4월 바버라 여사 장례식도 직접 참석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사진은 지난 2008년 5월11일 촬영한 사진으로 부시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도착한 모습./사진제공=뉴시스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사진은 지난 2008년 5월11일 촬영한 사진으로 부시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도착한 모습./사진제공=뉴시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미국 제41대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별세하자, 평소 친분이 깊던 류진 풍산 (23,050원 상승400 1.8%) 회장이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로 했다.

풍산 관계자는 3일 "류진 회장이 미국에서 진행되는 고(故) 부시 전 대통령 장례식에 참석해 조문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그외에 류 회장의 방미 및 조문 일정 등은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미국 제41대 대통령을 지낸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밤 10시쯤 미 텍사스주 휴스턴 자택에서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류진 풍산 회장
류진 풍산 회장
류 회장은 오랜 기간 아버지 부시와 아들 부시(제 43대 미국 대통령) 등 부시 집안과 꾸준한 교류를 가져왔다. 선친인 류찬우 선대 회장이 방위산업을 통해 미국 군부 및 공화당 인사들과 인연을 맺은 것이 계기가 됐다.

부시 전 대통령의 방한을 여러 차례 주선한 바 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2005년 11월 풍산고에서 특강을 한 적이 있다. 풍산고는 류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병산교육재단이 설립한 학교다.

류 회장은 지난 4월 별세한 부인 바버라 여사의 장례식에도 직접 참석했다. 류 회장의 부인이자 노신영 전 국무총리의 딸인 노혜경씨도 바버라 여사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는 3일(현지시간) 의회 중앙홀에 안치된다. 3일 오후 7시 30분부터 5일 오전 7시까지 일반 국민들의 조문이 이뤄질 예정이다. 장례식은 '국가 애도의 날'로 선포된 5일 국가가 주관하는 국장으로 치러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