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한국, 예산안 잠정합의…'선거제'는 배제(상보)

머니투데이
  • 이건희 , 조준영 기자
  • 2018.12.06 1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홍영표·김성태 "잠정합의안 각당 의총 추인 후 합의내용 발표"

image
자유한국당 김성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오른쪽부터). /사진=이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잠정합의를 이뤘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협상 직후 기자들을 만나 "예산에 대해 민주당과 한국당이 잠정 합의를 이뤘다"며 "민주당은 오후 3시, 한국당은 오후 3시30분에 각각 의총을 소집해 잠정합의안을 보고하고 추인을 받으면 오후 4시30분에 공식합의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나 바른미래당 등 야3당이 요구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만약 의원들의 추인에 실패할 경우 잠정합의 효력은 바로 상실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부연했다.


여야는 4조원 규모 세입결손 등 쟁점에 충돌하며 국회의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12월2일)을 넘겨 지리한 협상을 이어왔다. 특히 바른미래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선거제도 개편을 예산안 협상에 연계시키면서 협상 타결에 어려움을 겪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의총에서 합의안을 추인받을 경우 오는 7일 본회의에서 국회가 수정한 예산안이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