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난민에 문 열어줬던 메르켈, 역사에 길이 남을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06 17: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디차이트 "메르켈 결정, 역사적 유산이자 자충수" 친난민 기조 녹색당, 최근 지방선거서 '약진'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베를린의 기독민주당사에서 사임 의사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뒤 떠나고 있다.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베를린의 기독민주당사에서 사임 의사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뒤 떠나고 있다.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지난 2015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유럽으로 밀려든 난민 수십만명의 망명 신청을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했다.

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독일 시사주간지 디차이트는 최신호에서 당시의 이 결정이 메르켈 총리의 정치적 유산이면서 동시에 그가 정치 인생을 더 빨리 마무리짓도록 했던 일생일대의 결단이었다고 회고했다.

디차이트는 메르켈 총리가 온건한 난민정책으로 시리아와 이라크 출신 이민자들에게 '어머니 메르켈'(Mama Merkel)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시리아 알레포 출신 이민자 라미 리하위(22)는 디차이트와의 인터뷰에서 "그 별명은 모든 걸 단순화하는 농담"이라면서 "(메르켈 총리는) 그 때 그 선택으로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며 그의 결정에 감사를 표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lt;자료사진&gt; &copy; AFP=뉴스1 &copy; News1 우동명 기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하지만 메르켈 총리의 난민 수용 선언은 의회의 반감을 샀고 기독사회당(CSU)과의 연정 붕괴 위기를 초래한 요인 중 하나가 됐다. 2016년 드레스덴에서 열린 대규모 반(反)난민 시위에선 메르켈 총리를 향해 "사임하라!"는 외침이 울려 퍼졌다.

기사당은 이민자를 수용하는 데 연간 상한선을 두자면서 개방 정책을 반대하고 나섰다. 난민 추방을 외치는 극우 정당 '독일을위한대안'(AfD)은 승승장구했다. 결국 메르켈 총리는 반난민 물결을 수용했다.

지난 10월 지방선거에서 민심의 이탈을 실감한 메르켈 총리는 기독민주당(CDU) 당수직을 내려놓고 오는 2021년 독일 총리직 재선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7일 기민당은 그를 대체할 새 당수를 선출한다.

리하위는 디차이트 인터뷰에서 "(메르켈 총리가) 떠난 뒤 차세대 정치인이 등장할 수 있다는 건 좋은 일"이라면서도 "우리에게 문을 열어준 건 메르켈 총리와 함께 했던 많은 독일인들이었다"고 말했다.

디차이트는 독일에도 리하위와 같은 시각을 지닌 이들이 많다면서 난민에 우호적인 녹색당의 지지율이 AfD와 사회민주당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친난민 정책을 표방하는 녹색당은 10월 치러진 바이에른주와 헤센주 의회 선거에서 각각 17.5%, 19.8%의 지지율로 기민당·기사당 연합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