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누적수익률 79%…비결은 '적극적 주주행동'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2018.12.10 18: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주행동주의 바람④]조재민 KB자산운용 대표 "배당 선택아닌 필수, 주주환원 강화해야"

image
"기업이 이익을 많이 내면서도 배당하지 않는다면 주주는 왜 투자를 해야 합니까. 상장사의 배당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조재민 KB자산운용 대표(사진)는 주주행동주의에 적극 나서게 된 배경을 이렇게 설명했다. KB자산운용은 지난해 기업에 책임투자를 요구하는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했다. 이후 3년 이상 장기투자한 종목을 중심으로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주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래 투자한 기업일수록 경영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눈에 띄었기 때문이다. KB자산운용은 국내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주주행동주의에 나서는 기관 중 한 곳으로 꼽힌다.

KB자산운용이 가장 먼저 주주 권한을 행사한 기업은 게임회사 '컴투스'다. 컴투스는 KB자산운용이 2015년부터 투자한 기업이다. 컴투스는 출시 게임이 인기를 끌면서 매년 1500억원의 순이익을 창출했다. 순현금만 6000억원을 보유한 탄탄한 기업이었다.

하지만 2007년 상장한 컴투스는 2017년까지 한 번도 배당을 하지 않았다. 주주 환원에 인색하다 보니 2016년 기준 시가총액은 9000억원으로 PER(주가수익비율) 6배 수준이었다. PER는 주식 가격이 얼마나 적정하게 거래되고 있는지를 나타낸다. 동종 기업이 PER 10배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가치가 저평가된 것이다.

KB자산운용은 컴투스 경영진에 배당을 강력히 요구했다. 조 대표는 "게임회사만큼 부채가 없고 캐시플로우(현금흐름)가 좋은 곳이 없다"며 "그런데도 컴투스는 돈을 쌓아만 두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컴투스는 2017년 창사 이후 첫 배당을 했다. 이후 컴투스 시가총액은 9000억원에서 2조원까지 올랐다. 실적 개선 없이 PER가 6배에서 14배로 올랐다. 주가는 2016년 말 대비 120% 상승했다.

보유 종목 주가가 상승하자 펀드 수익률도 자연스레 높아졌다. KB중소형주포커스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11월 말 기준)은 -0.88%다. 국내 주식형펀드(-16.6%) 와 비교하면 수익률 하락 방어에 성공한 셈이다. 설정 이후 누적 수익률은 79.49%다. KB자산운용은 이처럼 높은 수익 비결로 적극적인 주주활동을 꼽았다.

하지만 주주 권한을 행사하는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골프존'의 경우 소송까지 이어진 끝에 경영 개선을 끌어냈다. 광주신세계, 넥스트아이 등에는 배당성향을 높이고 무분별한 투자를 제한할 것을 요구했다.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후 KB자산운용은 회사 홈페이지에 투자 회사에 대한 책임 이행 활동을 담은 보고서를 올리고 있다. 주요 주주로서 경영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는 부분에 대해 기업에 질문하고 받은 답변을 공개하는 것이다.

앞으로도 주주 권리를 침해하는 기업에 대해 주주행동주의를 적극 실천할 계획이다. 조 대표는 "미국 상장기업 주주 구성을 보면 대부분 자산운용사 및 연기금으로 기업 소유권이 주주에게 있다"며 "기관 투자자가 적극적으로 경영에 참여할 경우 주주제안 성공률도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