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지웅, 악성림프종 투병…"버텨서 이기겠다"

머니투데이
  • 김건휘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519
  • 2018.12.12 13: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작가 허지웅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DB
작가 허지웅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DB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밝혔다.

허지웅은 12일 오전 SNS를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한다"며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 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고 상황을 밝혔다.

최근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프로그램 '아모르파티'에 모친과 함께 출연 중인 허지웅은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주 동안 생각이 많았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습니다. 마음이 편해요”라고 밝혔다.

이어 허지웅은 지난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며 병을 버텨 내겠다는 다짐을 보였다.

그는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며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이길게요, 고맙습니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필름2.0>, <GQ> 등에서 기자 생활을 했으며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과 '썰전' 등으로 방송인으로도 활약했다. '개포동 김갑수씨의 사정', '버티는 삶에 관하여' 등의 책을 쓰기도 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습니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합니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미처 큰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주 동안 생각이 많았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습니다. 마음이 편해요.

지난 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습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