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붕괴 위험' 삼성동 대종빌딩 "부실공사 가능성"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98
  • 2018.12.12 17: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남구청 "외벽·기둥 처음부터 잘못 시공된 것으로 파악…정밀 안전진단 2개월 걸릴 듯"

12일 오후 붕괴 위험에 놓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종빌딩에서 정유승 강남 부구청장이 현장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사진=방윤영 기자
12일 오후 붕괴 위험에 놓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종빌딩에서 정유승 강남 부구청장이 현장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사진=방윤영 기자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대종빌딩의 붕괴 위험 원인으로 부실공사 가능성이 제기됐다.

서울 강남구청은 12일 오후 4시쯤 삼성동 대종빌딩에서 현장 브리핑에서 "전문가들 의견에 따르면 잘못 시공된 부분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 브리핑은 정유승 강남 부구청장과 박중섭 건축과장이 진행했다.

박 과장은 이날 "전문가에 의하면 (대종빌딩이 시공된) 1991년도는 시멘트 파동 등 건축업계가 굉장히 어려운 시기였다고 한다"며 "외벽과 기둥 자체가 (처음부터) 80% 성능으로 지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80% 내력으로 버티다가 현재는 50%로 떨어졌다"며 "부실시공 여부는 안전진단 결과를 가지고 종합적으로 살펴봐야겠지만 (현재) 육안으로 보면 잘못된 시공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당초 설계와 다르게 시공된 부분도 확인됐다.

박 과장은 "(설계) 도면을 보면 2층 가운데 두 개 기둥이 가로와 세로 90x90㎝ 크기로 사각형으로 돼 있는데 시공 자체는 원형으로 됐다"며 "(이 때문에) 내력 자체가 20% 부족해진 게 아닌가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철근과 시멘트 조합 상태나 철근 이음 상태 역시 부실하게 시공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박 과장은 밝혔다.

다만 건물주나 입주민들에 대한 보상 문제는 "법적으로 책임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과장은 "현행법상 민간 건물이라 보상에 대한 조항은 없다"며 "저희도 굉장히 고민스러운 상황인데 인근 사무실 안내·건물주와 입주민의 보상 중재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강남구청은 이번 주 중으로 안전 진단을 진행하기 위해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지지대를 설치한다. 이후 정밀 안전진단은 최소 2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유승 부구청장은 "우선 (구청에서 보유하고 있는) 안전기금으로 지지대를 설치하고 건축주 등과 협의해 정밀 안전진단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당 지역구인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강남구병)도 이날 현장 브리핑을 찾아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안전 진단하고 해결방안 연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