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유럽서 가장 안전한 車인증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VIEW 7,696
  • 2018.12.13 09: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로 NCAP, 대형 오프로드 부문 '2018년 최우수 차량' 선정

image
넥쏘/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에서 가장 안전한 SUV(다목적스포츠차량)로 인정받았다.

현대차 (123,000원 보합0 0.0%)는 12일(현지시간) 올해 출시한 넥쏘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의 ‘대형 오프로드’ 부문에서 '2018년 최우수 차량'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유로NCAP 평가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 자전거 탑승자) 안전성 등으로 구성된다. 지난 10월에도 넥쏘는 4가지 평가 영역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받아 안전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넥쏘는 특히 성인과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성인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선 정면 및 측면 충돌시 상해영역 평가와 성능이 개선된 센서퓨전(전방카메라·전방레이더) 기반의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FCA) 장착으로 전방 정지차(AEB-CITY)와 이동차(AEB-URBAN) 작동조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도 뒷좌석 안전벨트 프리텐셔너(당겨주는 힘)와 로드리미터(충돌 발생 시 안전벨트 하중을 조절해 충격을 완화하는 장치) 적용으로 우수한 어린이 보호 성능은 물론 카시트 장착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인정받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넥쏘는 유로 NCAP에서 별 다섯 개 등급을 받은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로 선정된 데 이어 유럽에서 가장 안전한 SUV로 공인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는 넥쏘를 출시하면서 안전성을 무엇보다 강조했다. 우선 전방 충돌 성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한 전방구조물과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 구조물을 적용해 차량 자체의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 초고장력 강판을 사용해 고강도 차체를 구현하는 한편 보행자와 충돌 시 본넷(후드)을 자동으로 상승시켜 보행자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후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주행보조시스템(ADAS)'도 넥쏘의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현대차 최초로 운전자 탑승 유무와 상관없이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기능과 시속 0~150km 사이에서 전방의 카메라를 통해 차선을 인식해 차로의 중앙을 주행을 유지하거나 차로 이탈을 방지하도록 스티어링 휠(운전대)를 제어하는 ‘차로 유지 보조(LFA)’ 기능은 단연 압권이다.

여기에 '방향 지시등(깜빡이)'을 켤 때 아웃사이드 미러 하단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사각지대를 없애며 클러스터 화면에 뜨는 후측방 카메라 영상은 눈길을 잡아끈다.

아울러 넥쏘의 수소탱크는 설계단계부터 생산단계까지 철저한 검사를 통해 한국과 유럽, UN(국제연합)의 수소탱크 안전인증 법규를 충족시켜 안전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