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메이 총리 신임받았어도…'산넘어산' 브렉시트(종합)

  • 뉴스1 제공
  • 2018.12.13 09: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수당 불신임 투표서 찬성 200 승리·반대 117표 합의안 수정·노딜·2차 국민투표 등 5가지 경우의수

image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불신임 위기에 몰렸던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보수당 의원들이 제기한 신임투표에서 승리하면서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됐다.

BBC,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보수당 하원의원 317명은 이날 오후 6~8시 의사당에서 '메이 총리를 신임하는가'를 놓고 찬반 투표를 벌였다.

개표 결과 찬성 200표(63%), 반대 117표(37%)로 메이 총리는 83표차로 승리를 확정했다. 과반은 159표였다. 당초 표차가 크지 않을 경우 메이 총리가 스스로 사퇴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격차가 상당히 벌어지면서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게 됐다.

앞서 보수당 내 브렉시트 강경파 48명은 메이 총리가 유럽연합(EU)과 맺은 브렉시트 합의안 중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에서의 '백스톱'(Backstop·안전장치) 방안에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불신임 서한을 제출했다. 메이 총리가 10일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취소한 것도 의원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

그러나 일단 이번 투표를 통과하면서 메이 총리는 내년 12월까지 불신임 위협 없이 총리직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메이 총리의 리더십에 흠집이 난데다, EU 측이 기존 합의안에 대해 재협상은 없다고 못 박은 상황이어서 브렉시트는 향후에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AFP에 따르면 현시점에서 남은 시나리오는 ΔEU와 합의안 수정 Δ노르웨이식 Δ노딜 브렉시트 Δ조기총선 Δ2차 국민투표가 있다.

노르웨이식은 노르웨이·리히텐슈타인·아이슬란드·스위스 등 4개국으로 구성된 유럽자유무역연합(EFTA)에 다섯 번째 참가국이 되고, 이를 통해 유럽경제공동체(EEA)에 참여해 EU 시장에 잔류하는 방식이다.

이런 가운데 영국 하원은 내년 1월21일 이전에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메이 총리의 안이 의회에서 부결될 경우 야당까지 나서 총리 불신임을 추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노동당의 제레미 코빈 대표는 합의안 부결시 당 차원의 불신임안을 제출하고 조기 총선을 치러 정권을 차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메이 총리는 당장 13~1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와 정상회담에 참석해 브렉시트 합의안 수정을 위해 EU 정상 설득에 나선다. 그러나 프랑스와 독일 외무장관이 12일 '재협상은 없다'고 밝히면서 먹구름이 짙어진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