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영춘 "이대로 가다간 수산업 종말, 내년 수산혁신에 방점"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2018.12.14 0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산비전 2030 마련,조직개편 등 통한 '혁신' 발판 마련…"내년엔 기필코 제2쇄빙선 건조할 것"

image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이달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년도 주요 정책 추진내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해양수산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내년에는 수산분야 혁신에 방점을 찍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년도 주요 정책방향과 관련해 "우리나라 수산업이 수산자원감소, 어촌인구의 감소와 노령화로 이대로 가다간 수산업의 종말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의 위기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수산의 근본적인 혁신을 위한 비전 2030 준비를 함과 동시에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실천에 옮기는 단기적인 실행계획도 짜고 있다"며 "내년에는 수산혁신의 장기비전과 단기 실현을 행동에 옮기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항만·해운사업 외 해양레저, 해양치유산업 등 아직 유아기 단계에 머물고 있는 다른 해양산업 육성 의지도 밝혔다.

김 장관은 "해양산업을 본격적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제대로 된 기초를 만들어보자는 것이 내년 또 하나의 중점 목표"라며 "해양모태펀드 시설, 해양수산창업센터 확대 운영 등을 통해 해양 수산 계통의 스타트업기업들을 육성하고 기존기업들도 기술투자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레저 관광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국의 주요한 항만도시들에 크루즈 전용부두도 건설하고 경관이 좋은 연안도시들에 마리나 시설 건설도 속도를 낸다. 김 장관은 "내년에는 전남 완도군부터 시작해서 전국에 시범지역사업을 여러 군데 확보해놓고 있다"며 "이런 것도 가능성이 아주 크고 성장할 수 있는 미래신산업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조직개편도 추진한다. 해수부 내에 흩어져 있는 해양수산산업분야의 혁신과 과학기술 알앤디의 발전개선, 창업의 활성화, 기술기업들의 활성화 등 기능을 전담할 '해양수산과학기술정책과'를 신설한다.

김 장관은 "연구개발과 창업지원 기술투자지원을 일원적으로 한데 묶어 일관된 체제안에서 진행할 수 있게 되는 체제가 완성될 것"이라며 "거보다 효율적이고 속도감 있게 해양수산분야 과학기술 기초로 하는 창업과 기술지원이 용이해져 관련 산업들이 활성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해운재건을 위한 지원도 지속한다. 해수부는 친환경선박건조, 친환경설비 장치 수요 조사해서 내년도에도 다양한 해운재건계획들이 민간과 함께 실행에 옮길 계획이다.

김 장관은 "올해 57척, 내년 60척 이상을 포함해 2020년까지 총 200척의 선박건조를 지원할 것"이라며 "이 계획에는 대형선대 뿐만 아니라 중규모 선박까지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서해 NLL 공동어로 등 남북경제협력 사업의 문을 열기 위한 열쇠는 (북한의)비핵화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여러번 강조했지만 남북 사이에 가장 손쉽고 빠른 경제협력 사업이 있다하면 그건 수산분야의 사업"이라며 "하지만 북미대화의 본격적인 성과가 돼야 문을 열고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제2쇄빙선, 남극과 북극에 추가 기지 건설 등 중장기 극지연구 비전도 공개했다. 김 장관은 "올해는 기필코 1.5~2미터급의 쇄빙능력을 갖는 제2연구선을 만들어보겠다"며 "남극 제3과학기지, 북극 제2 과학기지 등을 건설하기 위한 중장기 계획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어촌뉴딜300도 차질없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그는 "어촌뉴딜사업이 내년에 1720억원의 예산으로 시작한다"며 "연말까지 대상지로 선정될 70개소에 대한 1차 예산 35%가 내년에 집행되고 나머지 65%는 2차년도(2020년)에 집행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20년 예산은 내년도 착수한 사업과 2020년 착수할 사업을 합쳐서 7000억 가까운 규모가 될 것"이라며 "정도가 되면 어려운 어촌이나 연안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