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맥도날드, 소고기 항생제 줄인다…호주 등 10대 공급시장서 전면 감축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4 09: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맥도날드, 소고기 항생제 줄인다…호주 등 10대 공급시장서 전면 감축
맥도날드가 햄버거 패티에 이용되는 소고기 항생제를 줄인다.

맥도날드는 13일 납품업체 생산자, 농가와 협력해 글로벌 소고기 공급량의 85%를 제공하고 있는 10대 공급시장인 호주, 브라질, 캐나다, 프랑스, 독일, 아일랜드, 뉴질랜드, 폴란드, 영국, 미국에서 항생제 사용 전면 감축하는 '소고기 항생제 사용감축정책'을 발표했다.

한국맥도날드도 10대 공급 시장 중 하나인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햄버거 패티에 사용되는 소고기를 수입하는 만큼 한국 시장도 이번 ‘소고기 항생제 사용 제한 정책’ 대상이다.

맥도날드는 2020년 말까지 파일럿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시장별로 의학적으로 중요한 항생제 사용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2022년부터 항생제 사용 감축경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이같은 외식업계 선도 정책을 통해 동물 복지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맥도날드는 ‘스케일 포 굿(Scale for Good)’의 일환으로 더 건강한 식재료를 공급받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1월부터 한국맥도날드는 세계보건기구에서 공표한 ‘주요항생제리스트(HPCIA)’에 포함된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은 닭고기만을 공급받아 사용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소고기 항생제 사용 제한 정책은 외식업계 전체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주요 원재료에 인체에 유해한 항생제 사용을 제한해 고객들이 더욱 건강하고 품질 높은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힘쓰며 책임 있는 외식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스케일 포 굿’ 캠페인은맥도날드가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사회, 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시작한 글로벌 캠페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