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화웨이 통신장비, 프랑스서도 사실상 퇴출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4 17: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블룸버그 "마크롱 대통령, 5G 규제 강화해 사실상 화웨이 진입 막아"…미국·호주·뉴질랜드·일본 등 전세계 보이콧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미국 주도로 이뤄지는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제품 거부 움직임에 프랑스도 동참하는 모양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5G(5세대) 이동통신 규제를 강화해 사실상 화웨이의 시장 진입을 막았기 때문이다.

14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15명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면서 "프랑스 정부가 공식적으로 화웨이 배제 선언은 하지 않았지만, 조용히 최고 경계 목록에 올렸다"고 전했다.

실제로 마크롱 정부는 정보보안청(ANSSI)을 통해 5G 통신장비 공급을 원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모든 기술에 대한 접근권을 요구하고 있다. 통신장비가 스파이 행위 등에 악용될 소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의도이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중요한 산업 기밀이 노출될 위험이 있다. 노키아, 시스코, 에릭손 등은 ANSSI의 요구를 수용했지만 화웨이는 사실상 이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것이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앞서 프랑스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인 오렌지의 스테판 리샤르 CEO(최고경영자)는 전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프랑스 당국의 신중한 요청에 따라 화웨이의 5G 장비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3대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브이그 텔레콤과 SFR 역시 프랑스 정보보안청(ANSSI)의 지침에 따라 사안을 조심스레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리샤르 CEO는 "(모든) 중국인이 스파이라는 것은 일종의 망상"이라면서도 "예방을 위한 원칙도 있다"고 했다. 화웨이 제품이 중국의 스파이 행위나 사이버 공격에 이용된다는 증거는 없지만, 조심할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화웨이 통신 장비 거부 움직임은 미국에서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을 이유로 화웨이 통신장비 거래를 금지했다. 화웨이 장비를 쓰면 군사기밀 등을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최근에는 동맹국들에도 화웨이 사용금지를 요청해왔고, 지난 8월부터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이 이에 동참했다.

그동안 화웨이 보이콧에 주저하던 유럽도 서서히 합류하는 모양새다. 지난 5일에는 영국 최대 이동통신사인 브리티시텔레콤(BT)이 5G(5세대) 이동통신을 비롯한 모든 통신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제품을 퇴출한다고 발표했다. 독일 정부는 화웨이 장비에 문제가 없는지 정밀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프랑스 정부 관계자는 "프랑스 당국은 그동안 화웨이의 글로벌 팽창에 중국 정부가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의심스럽게 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