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들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회갑잔치를 2월에 연 이유

머니투데이
  • 배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24 10: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립국악원 송년공연 '태평서곡'…모자간의 사랑과 왕의 애민정신, 국악선율과 춤사위에 어우러져

국립국악원의 송년공연 '태평서곡' 공연 모습/사진=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의 송년공연 '태평서곡' 공연 모습/사진=국립국악원
장년의 아들은 꽃다운 나이에 아버지를 비명에 보내고 회갑을 맞은 어머니를 위해 잔치를 열었다. 조선시대 정조 대왕이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마련한 회갑연 공연이었던 궁중연례악 ‘태평서곡’(연출 이병훈)에서다.

2018년 12월의 공연이지만 무대 안 잔치가 열린 시기는 1795년 윤 2월이었다. 혜경궁 홍씨의 실제 생일은 6월(18일)인데 농번기에 백성들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2월을 택했다는 것이다.

26일까지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개최되는 공연에서는 전통문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조선 왕실의 음악과 춤을 통해 품격 있는 우리 문화를 즐길 수 있다는게 국악원의 설명이다.

223년 전(1795년) 수원 화성에서 연행되었던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은 단순한 잔치나 연희의 수준을 넘어 궁중예술을 망라한 수준 높은 조선 왕실 문화의 결정체로 화려한 궁중무용과 품격 있는 궁중음악, 궁중복식 등이 결합된 공연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당시의 회갑연을 기록한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를 바탕으로 수제천과 여민락 등 대표적인 궁중 음악과 함께 ‘무고(舞鼓)’와 ‘선유락(船遊樂)’ 등 화려한 궁중 무용이 곁들여졌다.

악학에 조예가 깊었던 정조는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에 직접 악장(가곡)을 지어 올리며 마음을 표현했다. 넘치는 복록 밝게 빛나도다로 끝나는 ‘장락장’과 ‘아름다운 덕으로 화갑을 맞으셨도다’로 시작하는 ‘관화장’이 그것들이다.

공연 중간에 이어지는 춤사위도 다양하다. 학 탈을 쓴 두 무용수가 학의 몸짓으로 표현하는 ‘학연화대무’가 대표적이고 칼을 들고 추는 ‘검무’에서는 씩씩하고 용맹스러운 느낌과 우아한 한국 춤사위가 녹아들어 품위있는 멋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뱃놀이를 기원으로 한 ‘선유락’은 이번 공연에서 가장 큰 규모와 화려함을 자랑하는 궁중 무용으로 우렁찬 대취타와 함께 무용수들이 대거 등장해 볼거리 면에서도 탁월하며 음악과 무용 외에도 평소 접하기 어려운 궁중 복식을 감상하는 재미가 담겨있다.

국악원은 관객들에게 낯선 국악공연이라는 선입견을 덜기 위해 관객과의 소통을 위한 장치도 마련했다. 공연 전 상영하는 프롤로그 영상에서는 회갑연을 준비하는 정조의 내면을 담아 당시의 역사적 맥락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통상적인 사극의 전회 줄거리를 보는 듯한 느낌으로 관객석과 무대의 간극은 자연스레 줄어든다.

공연의 극적인 전개를 위해 정조와 혜경궁 홍씨의 대사가 이어지고, 특별히 이번 공연을 위해 옹주와 왕자 배역을 추가해 모자간의 대화 이외에 혜경궁 홍씨가 손주들과의 정을 나누는 대사 등을 추가해 가족 간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국립국악원의 송년공연 '태평서곡' 공연 모습/사진=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의 송년공연 '태평서곡' 공연 모습/사진=국립국악원


공연 막바지에 극중 정조는 어머니의 화갑잔치를 ‘천년만의 경사로 10년 뒤에 다시 칠순잔치를 치를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정작 그는 5년 뒤인1800년 세상을 떠났고 어머니 혜경궁 홍씨는 1815년까지 생존했다. 아들이 어머니에게 성대하게 올린 마지막 잔치무대였던 것. 물론 아들은 잔치를 통해 드러난 바와 같이 재위 기간에 아버지의 죽음에 관여했으나 아직도 살아남은 자들을 용서함으로서 정치적 갈등을 해소하고, 국가 대통합으로 조선의 새로운 미래를 열려했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은 “이번 작품은 국립국악원이 아니면 선보이기 어려운 품격 있는 궁중예술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며 “공연을 통해 우리의 찬란한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많은 관객들이 연말에 따뜻한 가족의 사랑을 느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연은 26일(24일 월요일은 휴관)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선보이며 평일은 오후 8시, 휴일에는 오후 3시에 공연한다. 성탄절인 25일과 문화가 있는 날인 26일은 전석 50% 할인 혜택도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