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前쇼트트랙 대표 김동성, 결혼 14년만에 이혼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VIEW 6,215
  • 2018.12.27 19: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근 협의이혼한 것으로 알려져

image
김동성씨.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이자 해설가 김동성씨(38)가 최근 협의 이혼했다.

27일 한 매체는 김동성과 아내인 오모씨가 결혼 14년 만에 최근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동성은 "최근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었다. 코치로 일하면서 아내와 관계가 소원해졌다"고 밝혔다. 양육권은 오씨가 가져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성은 지난 2004년 서울대 음대에 재학 중이던 오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김동성과 오씨는 지난 2012년 이혼설에 휩싸였다. 또한 2015년 김동성은 이혼 소송 및 양육권 재판을 진행했으나 직접 이혼 소송을 취하한 바 있다.

이후 김동성은 여성 매거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 일 이후 새벽기도를 같이 다니며 아내와 더욱 돈독해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 14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한편 김동성은 지난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내연관계였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김동성은 “2015년 아내와 이혼을 고려해 힘든 상황에서 장시호와 문자를 많이 주고 받긴 했지만 사귀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