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블랙리스트 징계미흡 비판' 또다시 고개숙인 문체부

머니투데이
  • 황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31 17: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종환 장관, 이행방안 최종안 직접 발표에도 문화예술인 "의지 적극 보여달라" 지적 나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권고안에 대한 이행계획을 보고한 뒤 김용삼 제1차관을 비롯한 기관장들과 함께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권고안에 대한 이행계획을 보고한 뒤 김용삼 제1차관을 비롯한 기관장들과 함께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 관련 기관장들이 허리를 숙여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문화예술인들은 이에 대해 "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하는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2018년 마지막 날인 12월31일 문체부는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멀티플렉스룸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관련 종합보고회'를 개최했다. 올해를 넘기지 않고 책임규명 권고안 이행 최종안을 발표하기 위해 급하게 마련된 자리였다.

이날 도 장관은 질의응답에 대해 직접 답변하며 설명에 나섰다. 지난 9월13일 발표 당시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을 받은 주의 처분이 늘어난 데 대해 도 장관은 "징계시효가 지났다고 해도 엄중 주의처분을 해서 잘못한 것은 기록으로 남겨놓자고 했다"며 "주의처분은 징계가 아니지 않느냐고 하지만 공공감사에 대한 법률에 따르면 감사처분의 결과의 하나로 인사상 불이익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방청석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날 행사가 문화예술인에게는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데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한 문화예술인은 "이 행사가 새 정부 들어 새 문체부 장관이 취임하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마지막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문화예술들이 어떤 부분에 대해 분노하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 같다"고 항의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권고안에 대한 이행계획을 보고하고 있다. /사진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권고안에 대한 이행계획을 보고하고 있다. /사진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블랙리스트로 인해 피해를 본 문화예술인은 정작 이날 행사에서 배제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자 도 장관은 "이 행사를 문체부가 독단으로 진행한 것은 아니고 문화예술계 대표들과 논의해서 날짜와 장소를 정했다"며 "발표하는 내용뿐만 아니라 이 모든 과정을 예술위원들과 상의하면서 정했다"고 설명했다.

연극인이라고 소개한 한 문화예술인은 블랙리스트 사태 수습과정에서 느낀 실망감을 전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이런 일(블랙리스트 사태)이 발생했을 때 잘 수습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는데 뒷수습 과정에서 전혀 반대의 상황을 맛보게 된 것"이라며 "재발 방지 의지를 보여달라는 것인데 장관님과 실무자들 사이에 온도차가 아직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뒷수습에 대한) 소명을 받은 정권이자 문체부"라며 "예술가, 시민들이 받은 충격에 비하면 100번이고 1000번이고 기꺼이 더 하겠다는 마음으로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용삼 1차관은 "형식적인 자리가 아니라 현장에 찾아가 같이 대화를 나누겠다"며 "문화예술인들이 창작자로서, 예술인으로서 자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문체부가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