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재민 선후배들 "소모적 논쟁 그만…친구 목숨 살려달라" 호소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88
  • 2019.01.03 22: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관료조직 시스템, 문제개선 누구나 공감할 것…정부, 충분히 말하고 설명해달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신재민 전 사무관의 대학 선후배들이 소모적인 논쟁을 막고, 한 순수한 친구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호소문을 발표했다.

신 전 사무관의 같은 대학 동아리 선후배들은 3일 입장문을 통해 "신 전 사무관의 주장은 여러모로 복잡한 사안이고, 저희도 경황이 없는 와중이라 사안에 대해 전부 파악이 되진 않았다"면서도 "그래도 친구를 살려야겠다는 일념으로 호소를 드리게 됐다"며 밝혔다.

그들은 "신 전 사무관 역시 한 국민으로서 이 정부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란 친구였다"며 "이 친구는 자신의 행동이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했고, 누구라도 자신이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 용납될 수 있으리라 여겼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역시 이 친구의 주장에 완전히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이 친구가 그토록 얘기하고 싶어 했던, 얘기하지 않고선 도무지 살 수가 없다고 말했던, 관료조직이라는 시스템 속에서 한 구성원이 맞닥뜨리지 않을 수 없는 문제를 개선해나가야 한다는 점에는 누구나 공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에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싸움이 아니라, 그(신 전 사무관)의 의견에 귀 기울여줬으면 한다. 그가 잘못된 얘기를 한 것이라면 충분히 말하고 설명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 전 사무관과 관련해 가짜뉴스가 범람하고 있다"며 뉴라이트였다느니, 국가기밀로 사익추구 활동을 했다는 것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신 전 사무관의 부모도 이날 사과문을 통해 "본인은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고 용기를 내 나선 일이 생각보다 너무 커져 버리기도 했고, 스트레스가 심각해서 잘못된 선택을 하려 한 것 같다"며 "국민 여러분이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이후 필요한 모든 조사절차에 성실히 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