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잠시만 안녕' 토트넘 손흥민 "맨유 잡고 국대로 가겠다"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VIEW 17,901
  • 2019.01.12 12: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토트넘의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세이셔널' 손흥민(27)이 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잠시 팀을 떠난다. 떠나기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이 있다. 이 경기를 잡고 대표팀으로 가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유와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승점 48점으로 3위에 자리한 토트넘은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0점)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4위 첼시(승점 44점)와 격차가 아주 크지도 않다. 이런 상황에서 맨유를 만난다.

올 시즌 주춤했던 맨유지만, 그래도 맨유는 맨유다. 특히 조제 무리뉴 감독 해임 후 임시 감독으로 온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팀을 잘 이끌고 있다. 최근 5연승의 상승세.

토트넘이라고 뒤질 이유는 없다. 역시나 최근 4연승으로 기세가 좋다. 그리고 또 하나. 손흥민이 대표팀 합류 전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토트넘도 손흥민이 있을 때 1승을 더 챙길 필요고 있다. 손흥민 또한 떠나기 전 팀에 승리를 선물하고자 한다.

손흥민은 12일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중요할 때 팀을 떠나게 됐다. 아주 슬픈 기분이며, 팀에도 미안하다. 맨유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자신감을 안은 상태로 두바이로 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시안게임 출전으로) 시즌 개막 후 한 달 동안 자리를 비웠다. 자리를 비우는 것이 쉽지는 않다. 국가를 위해 뛰는 것은 언제나 자랑스러운 일이다. 맨유전에서 승점 3점을 따내고 두바이로 향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