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손혜원, 내로남불 끝판왕…즉각 수사착수해야"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2019.01.16 16: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국, 바른미래, 평화 등 일제 맹비난 "文정부 '신적폐' 민낯 드러나"

image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사진=뉴스1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16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수사 당국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손 의원이 등록문화재인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건물 9채를 측근 등의 명의로 사들였다는 부동산 투기 의혹이 한 언론에 의해 제기됐다"며 "전형적인 '떴다방식' 부동산 투기 행태"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손 의원의 반박을 요약하면 '남이 하면 투기, 자신이 하면 문화재 살리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손 의원은 지금까지 타인에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며 인신 공격성 막말을 숱하게 했다"며 "하지만 남에게는 가을서리였던 손 의원은 자신에게 불거진 의혹에는 봄바람처럼 한없이 너그럽다. 내로남불의 끝판왕에 등극하고도 남는다"고 말했다.

또 이 대변인은 "손 의원은 문체부와 문화재청을 피감기관으로 하는 국회 문체위 여당간사를 맡고 있다"며 "손 의원에게 국회의원의 청렴의무와 지위남용금지의무도 그저 장식품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즉각 손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문체위에서 사퇴시켜야 한다"며 "수사당국은 손 의원의 증여세 탈루와 차명거래금지 위반 의혹은 물론, 문체부와 문화재청의 문화재지구 지정이나 예산지원과 관련한 압력행사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태흠 의원은 개인 성명을 내고 "국회와 사법기관은 손혜원 의원의 정보 활용, 압력 행사 등에 철저히 조사하고, 손 의원은 관련 투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조속히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이동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이동훈 기자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서영교 의원의 재판청탁, 김정호 의원의 공항 갑질,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등 민주당의 도덕적 결함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며 "가식과 변명도 이제는 지긋지긋하다. 정치혐오감만 조장하는 여당은 적폐청산을 목표로 삼을 자격이 없다. 제 눈의 들보부터 해결하라"고 했다.

같은 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손혜원 의원 측이 목포 문화재거리 지정 전 건물을 사들인 것은 부패방지법 50조 ‘업무상 비밀이용의 죄’ 위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부패방지법은 공직자가 업무처리 중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하거나 제3자로 하여금 취득하게 한 때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하 최고위원은 "핵심은 손 의원이 문체위 여당 간사로 이 거리가 문화재로 지정될 것을 사전에 인지했느냐는 것"이라며 "문화재청 발표를 보면 손 의원이 사전에 인지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만약 손 의원이 이 거리를 발전시킬 마음이었다면 사적 매입이 아닌 공공재단을 만들어 추친해야 했다"며 "윤리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며, 범죄성도 배제할 수 없다.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 사건을 '손혜원 게이트'로 규정하며 "적폐청산을 외치며 신적폐로 거듭난 문재인 정부의 민낯"이라고 맹비난했다.


아울러 "손혜원 의원은 영부인의 친구이자 친문의 상징과도 같은 여당 실세"라며 "세간에는 박근혜에겐 최순실, 영부인에겐 손혜원이란 말까지 돌아다닌다"고 했다. 또 "손혜원 의원 역시 목숨을 건다는 협박에 앞서 국회의원직 사퇴가 먼저"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