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하철 '패딩테러'는 모두 오인 신고…"이전부터 찢어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20 09: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CCTV로 모두 확인…"혐오범죄 우려 해소"

(해당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없음) /뉴스1 DB © News1 이정용 기자
(해당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없음) /뉴스1 DB © News1 이정용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최근 SNS에서 논란이 된 여성을 상대로 한 '패딩테러'는 오인신고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지하철경찰대는 "최근 인천 지하철에서 여성의 롱패딩을 누군가 칼로 훼손했다는 보도와 관련, 인천 남동서와 공조해 내사를 진행한 결과 오인신고로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SNS에서는 지하철역에서 여성을 상대로 한 '패딩테러'가 빈번하다는 제보가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특히 지난해 12월31일 한 여성이 "지하철에서 누군가 내가 입고 있던 롱패딩을 뒤에서 칼로 여러번 그어 놓는 피해를 당했다"는 글을 시작으로 비슷한 일을 당했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경찰은 신고가 들어 온 건에 대해 내사를 벌인 결과 모두 오인 신고인 것으로 결론지었다.

경찰은 "최초 글을 올린 여성의 동선을 폐쇄회로(CC) TV로 추적한 결과, 이미 집에서 나설 때부터 옷이 찢어져 있었으나 이를 오인해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언론보도가 나간 이후 해당 SNS 게시글은 삭제돼 댓글에 있던 유사 사례에 대한 추가 수사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햇다.

또 최초 사례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면서 유사 사례 2건이 추가로 신고됐지만 역시 오인 신고로 밝혀졌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지하철 이용 중 누군가 자신의 패딩을 찢었다는 신고는 이미 지하철 탑승 이전부터 옷이 찢어져 있었던 것이 CCTV로 확인됐다. 또 10일 출근 중 예리한 도구에 패딩이 찢기는 피해를 당했다는 신고 역시 신고자가 직장에 도착할 때까지 옷이 찢기지 않은 것을 확인해 내사 종결했다.

서울 지하철경찰대는 "신속한 수사를 통해 여성들에 대한 혐오범죄라는 사회적 우려를 조속히 해소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예방순찰과 현장단속을 더욱 강화해 안전한 서울 지하철을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