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카드업 위기 속 역발상 확장 전략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70
  • 2019.01.2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8일 업적평가대회서 뉴비전 제시…페이 플랫폼·멀티파이낸스 등 모델 구체화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업적평가대회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새 사업 모델로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뉴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업적평가대회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새 사업 모델로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뉴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오는 2023년까지 회원수를 3000만명으로 확대하고 자산 규모를 40조원으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카드슈랑스, 렌탈사업 등을 통한 중개수수료 순익 비중도 전체의 20% 수준으로 키워 수익 다변화를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20일 신한카드는 지난 18일 열린 '2018년 업적평가대회'에서 '커넥트 모어, 크리에이트 더 모스트(Connect more, Create the most)'를 앞으로 지향할 뉴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를 통해 신용카드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업 모델로 완전히 탈바꿈하겠다는 계획이다.

뉴비전 선포와 함께 신한카드는 △페이 플랫폼 △멀티 파이낸스 △라이프 인포메이션을 새 사업모델로 꺼내들었다. 페이 플랫폼을 통해서는 통합멤버십 체계를 구축하고 고객, 사회, 기술적 변화를 반영한 상품·모집·마케팅 구조를 만들어 핵심 고객 기반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를 통해 현재 2100만명 수준인 회원수를 3000만명까지 늘려 가겠다는 목표다.

멀티 파이낸스는 원클릭 종합금융 플랫폼 구축이 핵심이다. 신한카드 자체 금융상품 뿐만 아니라 신한금융 그룹사, 제휴사의 다양한 상품과 데이터를 연결해 더 많은 고객에게 최적의 금융상품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사업 확장을 바탕으로 자산 규모를 40조원까지 늘리겠다는 복안이다.

라이프 인포메이션을 통해서는 고객의 생활을 편리하게 하는 정보 및 서비스를 제공해 새 고객을 이끌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생활, 금융, 쇼핑 등 정보제공 앱을 런칭하는 한편 마케팅, 광고관련 신사업를 본격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라이프 인포메이션 사업모델이 정착하면 카드 수수료가 아닌 새 중개수수료의 손익기여도를 20%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 뉴비전은 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카드업의 한계 상황을 돌파하고자 임영진 사장이 직접 주문해 구축됐다. 임 사장은 업적평가대회에서 "신한카드 뉴비전은 선제적으로 시장의 주도영역을 확장(擴)하고, 새로운 경계를 넘나(渡)들고, 도전과 모험(冒)을 통해 선도력을 강화하자는 그룹의 전략과 궤를 같이한다”며 "모든 신한카드인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새로운 비전을 향해 힘찬 항해를 시작하자"고 당부했다.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업적평가대회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임직원들과 함께 신한카드 뉴비전 선포를 위해 홀로그램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업적평가대회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임직원들과 함께 신한카드 뉴비전 선포를 위해 홀로그램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