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과 박지성, 대표팀에서 차이점은..." 외신도 주목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599
  • 2019.01.27 14: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 국가대표팀 '에이스' 손흥민. /사진=뉴스1
한국 국가대표팀 '에이스' 손흥민. /사진=뉴스1
한국 축구 대표팀이 카타르에 패하며 아시안컵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참사'라는 단어가 나왔다. 특히나 '에이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의 부진이 뼈아팠다.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기에 정상 컨디션이 아니기는 했다. 하지만 또 다른 부분 지적도 나왔다. '부담감'이다.

ESPN의 칼럼니스트 존 듀어든은 26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아시아 축구 최고의 스타다. 많은 관심을 받는다. 토트넘에서와 달리 이번 아시안컵에서 손흥민이 웃는 모습을 볼 수 없었다. 국가대표로 뛰는 것을 즐기지 못했다. 너무 많은 것을 하려 했다"고 짚었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59년 만에 우승을 노렸다. 하지만 만만치 않았다. 조별예선부터 좋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 조 1위로 통과하기는 했으나, 16강에서 바레인과 연장 승부 끝에 2-1 승리를 거뒀다.

그 이상은 없었다. 8강전에서 카타르에 0-1 충격패를 당했다.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골은 없었다. 헛심만 쓴 셈이다. 잘 때린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걸리거나, 골대를 때리기도 했다. 그 사이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맞아 패하고 말았다.

그리고 손흥민이다. 의심의 여지 없는 한국의 에이스였지만, 이번 대회에서 한 골도 넣지 못했다. 상대의 집중 견제를 받은 탓이 컸다. 손흥민이 공을 잡으면 두 명씩 붙는 것은 예사였다. 여기에 빡빡한 일정 탓에 체력도 고갈되어 있었다. 손흥민 스스로도 카타르전 이후 체력이 떨어져 있었음을 인정했다.

국가대표팀 '에이스' 손흥민. /사진=뉴스1<br />
<br />
국가대표팀 '에이스' 손흥민. /사진=뉴스1

더 큰 부분을 꼽자면 부담감이었다. 기본적으로 한국 대표팀은 토트넘이 아니었다. 해리 케인도, 델리 알리도, 크리스티안 에릭센도 없었다. 여기에 기성용, 이재성 등 주축 선수들이 줄줄이 부상으로 빠지기도 했다.

자연스럽게 손흥민에게 많은 것을 기대하게 됐다. 손흥민으로서는 에이스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 ESPN에 따르면 핌 베어백 오만 대표팀 감독은 "손흥민이 너무 많은 압박감을 느낀다. 어깨가 많이 무겁다"고 말했다.

과도한 부담은 경기력 저하로 이어진다. 슈퍼스타일수록 더욱 그러하다. 리그에서 펄펄 날던 선수들이 유독 국가대표팀에서 부진한 경우를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손흥민도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비판도 있다. ESPN은 손흥민 이전 한국의 '간판'이었던 박지성을 소환했다. ESPN은 "예전 박지성은 현재 손흥민과 비슷한 상황이었다. 대표팀을 이끌어주기를 기대했다. 박지성은 자신의 최선을 다 했다"고 짚었다.

이어 "손흥민은 박지성과 다른 선수다. 성격도 다르다. 또한 손흥민은 너무 스스로를 몰아붙이는 것 같았다. 조국을 위해 너무 많은 것을 하려 했다"고 지적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것 이상을 하려 했다는 얘기다.

숙명이라면 숙명이다. 현재 한국 대표팀에서 손흥민 이상의 실적과 인지도가 있는 선수는 없다. 괜히 에이스가 아니다. 부담은 당연했다. 문제는 그 부담에 먹혀버렸다는 점이다. 이는 한국의 조기 탈락이라는 결과물로 돌아오고 말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시 믿을 건 '큰 형님'?…급락장 속 '6만전자' 진가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