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세계百, 종이 가격표 없앤다…전자가격 표시기 확대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27 12: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격표 교체 31시간→3.8시간 단축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세계 (248,500원 ▲4,000 +1.64%)백화점이 지난달 처음 선보인 전자가격표시기 확대 설치에 나선다. 디지털과 친환경이 사회 주요 이슈로 떠오른 만큼 4차 산업혁명에 속도를 내겠다는 것.

신세계백화점은 3월 본점 신선식품 코너를 시작으로 강남, 광주, 영등포, 경기점에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전자가격표시기는 과거 종이에 표시했던 상품의 가격 등을 디지털 장치를 활용해 표시하는 방식이다. 중앙 서버에서 상품 정보를 변경하면 무선 통신으로 매장 내 전자가격표시기에 자동 반영된다.

기존 종이 가격표의 경우 용지, 코팅 등 소모품이 많았다. 신세계백화점은 불필요한 인쇄 작업을 디지털로 전환하면서 친환경이라는 두 마리 토끼까지 잡았다는 평가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본점 가공식품 코너에 전자가격표시기를 선보인 이후 한 달을 분석해보니 업무 시간은 혁신적으로 줄었다.

기존 시스템의 경우 매주 평균 3700여개의 종이 가격표를 교체했는데 평균 31시간이 걸렸다. 매번 컴퓨터로 상품 정보를 입력하고 인쇄, 코팅까지 하면서 불필요한 업무 시간이 가중되곤 했다. 전자가격표시 도입 이후 관련 업무에 투입되는 시간은 일주일에 3.8시간으로 10분의 1 수준으로 단축됐다.

무엇보다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현장에서 근무하는 사원들은 세일 행사 직전엔 최대 1시간 일찍 출근하거나 전날 늦게 퇴근해 가격을 점검해야 했다. 전자가격표시기를 도입한 이후 업무가 간소화 되면서 정시 출퇴근도 수월해졌다는 반응이다.

신세계는 이번 전자가격표시기 운영 데이터를 바탕으로 업그레이드 버전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그 동안 쌓은 정보를 데이터 베이스화 해서 앞으로 상품 관리를 체계화 하는 것은 물론, 원산지 등 다양한 제품 정보를 시각화 한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