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방대 의약학계열, 지역인재·저소득층 30% 선발 의무화

머니투데이
  • 세종=문영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29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지방국립대에 1504억 지원

지방대 의약학계열, 지역인재·저소득층 30% 선발 의무화
올해 지방 국립대 39곳에 1504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이들 국립대가 지역의 교육·연구·혁신의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이 담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국립대가 지역의 거점 역할을 하도록 국립대 육상사업 예산 1504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는 지난해 사업액(800억원)보다 88% 늘어난 규모다.

또 우수인재의 지방대 유치를 위해 올해 '지역인재장학금' 800억원을 지원하고, 지방대육성법을 손질해 지방대 의약학계열·전문대학원 신입생을 뽑을 때 지역인재·저소득층 선발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의약학계열 학부의 지역인재·저소득층은 현행 30% 선발 권고에서 의무로 바뀌고, 법전원·의전원·치전원·한의전의 경우에도 20% 선발 권고에서 의무로 바뀐다.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75곳)과 선도전문대학(59곳)에 대한 지원도 늘리고 직업계고에 대한 육성 사업도 지난해 150곳에서 올해 250곳으로 확대키로 했다.

지역인재 취업지원을 위한 지방대-지자체-공공기관 간 연계 클러스터도 지난해 5개에서 올해 10개로 늘어난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지역인재 채용 비율을 3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역인재의 중소기업 취업연계(희망사다리) 장학금도 올해 3600명을 대상으로 280억원이 지원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