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무역협회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 민간이 주도한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29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 9곳 비교…"한국은 정부 중심, 유럽은 정부가 지원만"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 중 하나인 프랑스의 파리 스테이션F 모습. /사진=이해인 기자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 중 하나인 프랑스의 파리 스테이션F 모습. /사진=이해인 기자
유럽의 스타트업 캠퍼스들은 정부 또는 공공기관이 주도하는 한국과 달리 글로벌 대기업 등 민간 자본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 지부가 29일 발표한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의 운영과 시사점'에 따르면 유럽의 스타트업 생태계는 유럽연합(EU)과 각국의 정책 지원, 용이한 시장 접근성 등으로 활기를 드러냈다.

유럽의 스타트업 캠퍼스는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지원 정책과 기금 등의 혜택을 받으나 운영은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았다. 정부나 공공기관이 주도하는 한국과 달리 기업 및 자본가 등의 민간자본을 중심으로 캠퍼스 운영이 이뤄졌다.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는 사무공간, 멘토링, 네트워크 기회 뿐 아니라 다양한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의 자립과 성장을 지원했다. 스테이션F(프랑스), 구글캠퍼스(영국), 팩토리베를린(독일) 등은 대기업 자본으로 설립된 유럽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캠퍼스다.

이들 스타트업 캠퍼스는 구글, 네이버, 아우디, 바스프 등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멘토링,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스타트업의 스케일업(Scale-Up)을 지원했다.

트위터, 우버, 사운드클라우드 등도 캠퍼스에 입주해 혁신 기술과 신규 스타트업 동향을 파악한다. 페이스북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해 인수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보고서는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의 특징으로 △민간주도 운영으로 인한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다양한 배경의 인재 수용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등을 꼽았다.

윤가영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과장은 "유럽 스타트업 캠퍼스는 정부 및 지자체와 민간기업이 각자 역할에 충실하면서도 유기적인 협력을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상생하고 지속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