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예비 FA' 전준우, 85% 인상 5억 재계약... '고과 1위'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29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준우.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전준우.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자이언츠(대표이사 김종인)는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과 연봉계약을 완료했다.



먼저, 전체 고과 1위를 받은 전준우 선수가 5억원에 재계약 했다. 신본기 선수는 7천만원 인상된 1억6천만원에 계약했다. 또 18시즌 후반기 포수진 안정을 가져온 안중열 선수가 82.1% 인상된 5천1백만원, 한동희 선수가 81.5% 인상된 4천9백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나종덕 선수와 전병우 선수는 각각 4천3백만원과 4천만원으로 유망주들의 인상률이 높았다.





투수진은 구승민 선수가 가장 높은 인상률(179.4%)로 9천5백만원에 계약했다. 또 오현택 선수와 진명호 선수가 각각 1억5천만원, 7천3백만원에 계약하며 불펜으로서 활약을 인정받았다. 선발에서는 김원중 선수가 58.7% 인상된 1억원에 계약하며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