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대 실적의 그늘(?)…증권株, 숨고르기 들어간 이유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29 1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의포인트]잘나가던 증권주, 2월 앞두고 지난해 높은 기저효과 우려…인터넷은행 불확실성도 영향

최대 실적의 그늘(?)…증권株, 숨고르기 들어간 이유
증권거래세 폐지 기대감 속 올 들어 좋은 흐름을 보였던 증권주들이 숨고르기에 돌입했다. 2월을 앞두고 지난해 상반기 높은 기저효과로 인한 실적 우려에, 인터넷전문은행 불확실성까지 부각된 데 따른 것이다.

29일 오전 11시24분 현재 증권업종지수는 전일대비 21.75포인트(1.20%) 떨어진 1788.06을 나타내고 있다.

개별 종목별로는 키움증권 (147,000원 상승2000 -1.3%)이 4% 이상 떨어지며 가장 큰 낙폭을 기록중이다. 한화투자증권 (2,850원 상승20 -0.7%), 삼성증권 (41,650원 상승250 -0.6%), KTB투자증권 (3,850원 상승20 -0.5%), DB금융투자 (5,160원 상승20 -0.4%), 골든브릿지증권 (1,170원 상승5 -0.4%)은 2%대 하락세다. 미래에셋대우 (9,950원 상승50 -0.5%)를 비롯해 NH투자증권 (11,500원 상승150 -1.3%), 한국금융지주 (87,400원 상승400 -0.5%) 등 대형사도 1%대 약세다.

올초 증권주들은 당정이 한 목소리로 증권거래세 폐지 또는 인하를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히면서 관련 기대감에 상승세를 보였다.

지금까지는 증권의 양도가액에 대해 주가 상승 여부와 상관없이 일괄 0.3%의 세율로 증권거래세를 납부해야 했다. 이는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는 일반 조세원칙과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아왔고, 지난 15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금융투자업계 경영진을 만나 '자본시장 세제개편'에 대해 언급하면서 폐지 기대감이 커졌다.

증권거래세가 낮춰지면 투자심리가 개선되면서 주식거래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돼서다. 실제 지난 1995년 7월 증권거래세율이 0.5%에서 0.45%로 인하됐을 때 일평균거래대금은 4000억원 후반에서 5000억원 초반으로 상승했다. 이듬해 0.45%에서 0.3%로 낮춰졌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올해 코스피 지수가 2100선을 회복하며 호조를 보인 것도 증시와 동행하는 증권주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 이에 증권업종지수는 지난 1~25일간 13% 올랐다.

잘 나가던 증권주의 발목을 잡은 것은 1분기 실적 우려다. 정확히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으로 인한 높은 기저효과다. 증권사들은 지난해 상반기까지 지속된 활황장세 덕분에 최대 실적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1월 코스피 지수는 2600선을 넘어섰고, 코스닥 지수는 한달새 14% 올라 900선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올 1월에도 코스피 지수가 2100선을 회복하는 등 분위기가 좋지만, 지난해의 호황을 대체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에 증권주 실적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5월 중 발표될 인터넷전문은행도 증권업 불확실성을 키운다. 지난 24일 열린 인터넷전문은행 인가설명회에 총 55개 기업들이 참여한 가운데, 증권사 중에서는 키움증권, 교보증권, 하나금융그룹 등이 참석해 관심을 보였다.

그러나 카카오뱅크 등 기존 사업자가 적자인 상황에서 유력주자로 꼽혔던 네이버마저 인터넷은행 사업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해당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다.

신동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증권사들이 인터넷은행에 주목하는 이유는 본업과의 시너지, 새로운 수익모델 확보 때문일 것"이라며 "그러나 사업에 진출하더라도 카카오뱅크 등 앞선 사업자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수익성을 확보하는데는 일정 기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다수 전문가들은 여전히 낙관론을 펴고 있다. 특히 거래세 폐지 기대감이 상존하고 있어, 구체화될 경우 증권주가 숨고르기를 멈추고 재차 상승할 가능성도 크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여당이 경제활성화를 위한 돌파구 마련을 위해 증권거래세 폐지에 의욕을 보이면서 논의가 진전되고 있다"며 "국회에 계류된 관련 법안은 증권거래세를 2020년부터 인하해 2024년에 완전히 폐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 설 연휴 이후 구체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경우 거래대금 증가효과가 3000억원에서 최대 1조원까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증권업종에 대한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