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권역별 희귀질환 센터 11개소로 확대개편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권역별 희귀질환 센터 11개소로 확대개편
권역별 희귀질환 거점센터가 종전 4개소에서 11개소로 확대된다.

질병관리본부는 희귀질환 거점센터 역할과 기능을 확대하고 강화하기 위해 서울대병원에 중앙지원센터를 신규 지정·운영하고 권역별 거점센터 6개소를 추가한다고 30일 밝혔다. 신규 지정은 2월부터 시작된다.

서울대병원 내 중앙지원센터는 전국 10개 권역별 거점센터를 기술지원 하는 역할을 한다. 권역별 거점센터는 지역 전문진료실(클리닉) 운영을 비롯해 전문의료인력 교육, 진료협력체계를 구축해 희귀질환자와 그 가족에게 포괄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권역별 거점센터는 진단기간을 단축하고 의료기관 수도권 쏠림 현상을 해소하는 구심점 역할을 한다. 질본은 지방에 거주하는 희귀질환자들이 지역 내에서 지속적인 질환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본 본부장은 "희귀질환은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증상도 심각할 때가 많은 데도 지역 의료기관 규모나 역량 부족으로 진단·치료·관리에 한계가 있었다"며 "거점센터 지정 확대로 희귀질환 진료 역량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