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일평균 외환거래량 555.1억달러 '사상 최대'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물환 헤지·차익거래 유인 변동성 확대에 외환파생상품 거래 규모도 최대로 확대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지난해 외국환은행이 거래한 외환 규모가 하루 평균 555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2008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치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8년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동향'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외국환은행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전년(506억4000만달러) 대비 48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경제규모가 커짐에 따라 외환거래규모가 늘어나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지난해에는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특히 늘어나면서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규모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외국환은행의 일평균 외환거래를 상품별로 보면 대고객 거래로 불리는 현물환 거래가 전년대비 8.9%(17억4000만달러) 증가한 213억3000만달러, 외환파생상품이 전년대비 10.1%(31억4000만달러) 증가한 341억8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현물환,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 모두 2008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였다. 수출입 규모가 증가하고 외국인 채권 자금이 유입된 영향이다.

지난해 한국의 수출입 규모는 1조1403억달러로 전년대비 882억달러 증가했다.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다.

현물환 거래는 주로 원/달러 거래가 153억4000만달러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달러/유로는 12억7000만달러, 엔/달러는 7억9000만달러 규모였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127억3000만달러, 외은지점이 86억달러 규모로 집계됐다.

외환파생상품 거래는 현물환 헤지 물량이 늘고, 차익거래 유인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전년대비 10% 넘게 증가했다.

2017~2018년 내외금리차에서 스왑레이트를 뺀 차익거래 유인은 일평균 45~46bp(1bp=0.01%포인트)로 비슷했지만, 지난해에는 차익거래 유인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됐다.

또 지난해 내외금리차 확대에도 스왑레이트 하락에 따른 차익거래 유인이 존재하면서 차익거래 목적의 외환거래도 많이 이뤄졌다는 분석이다.

차익거래 유인은 지난해 3월 0.95%포인트까지 확대됐다. 지난해 연말에는 스왑레이트(1년)가 -1.85%까지 떨어지며 차익거래 유인은 0.8%포인트 수준을 나타냈다.

외환파생상품별로는 외환스왑이 217억700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선물환은 차익결제선물환(NDF) 등을 위주로 111억8000만달러 규모로 거래됐다. 외환스왑, 선물환 거래규모 역시 2008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였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 141억6000만달러, 외은지점 200억1000만달러 규모였다.

통화별로는 원/달러가 281억9000만달러로 대부분이었고, 달러/유로가 19억8000만달러, 엔/달러가 9억5000만달러 규모로 집계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선제적 금리인상 없다" 파월 발언, 증시는 안도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