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북미, 내달 4일 판문점서 '2차 정상회담' 실무협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30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폴리티코 "비건 美특별대표 참석…장소 등 결정될 듯"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부터)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듀폰서클호텔에서 열린 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AFP=뉴스1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부터)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듀폰서클호텔에서 열린 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실무협의가 내달 초 판문점에서 열릴 전망이라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내달 4일쯤 판문점에서 북한 당국자들을 만날 계획"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백악관은 지난 18일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예방 뒤 "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말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었다.

따라 이번 북미 간 실무협의에선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날짜, 의제 등 구체적인 사항들이 결정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요 외신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베트남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북한이 아직 회담 개최지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6월 싱가포르에서 처음 정상회담을 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첫 정상회담에서 Δ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Δ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 등 4개 항의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으며, 이번 2차 회담에선 이를 보다 구체화하기 위한 방안들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비건 대표는 북한과의 2차 정상회담 실무협의에 앞서 오는 31일엔 캘리포니아주 팔로알토 소재 스탠퍼드대 월터 쇼렌스타인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APARC)를 방문,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과 대화를 나누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설명하는 연설을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文대통령 기사에 '악플' 쓴 병사…"상관모욕 유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