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열되는 넥슨 인수전…텐센트-넷마블 공동 투자 거론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2019.01.30 16: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음달 21일 예비입찰 진행 예정

image
넥슨 매각을 위한 입찰일이 가까워지면서 인수 후보들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30일 투자금융업계와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 인수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는 중국 텐센트가 국내 게임사 넷마블과 컨소시엄을 꾸려 인수전에 참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텐센트는 넷마블 3대주주로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넷마블은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텐센트와 넷마블이 공동으로 인수전에 참여할 경우, 중국업체로 매각되는 것에 대한 국내 비판 여론을 잠재울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카카오도 넥슨 인수를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국내 자본 중심의 컨소시엄이 구성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전일 "아직 인수자문사를 선정한 것은 아니지만 내부적으로 인수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올 초 넥슨 매각 이슈가 처음 불거졌을 때 국내 기업이 10조원의 매각가를 감당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실제로 안내서가 발송된 매각 초창기엔 KKR‧TPG‧실버레이크 등 글로벌 사모펀드와 중국 텐센트, 미국 IT기업만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국내 게임업체도 인수 주체로 떠오르면서 매각 주체가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매각을 추진하면서 매각 흥행을 위해 후보군을 확대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한편 김정주 회장과 매각주관사 도이치증권은 잠재 인수후보들에게 다음달 21일을 예비입찰일로 전달했다. 이번 매각은 도이치증권 뉴욕 오피스와 모건스탠리 멘로파크(Menlo Park) 오피스에서 담당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