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럽개장]'비둘기 연준'에 아시아 이어 유럽 증시도 상승 출발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31 1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럽 증시가 31일 상승 출발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이달 정책금리를 동결하고, 앞으로도 금리 상승 속도를 늦출 수 있음을 내비친 덕분이다. 앞서 미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으며, 아시아 주요국 증시도 대부분 오름세를 나타냈다.

유럽연합(EU) 본부가 위치한 벨기에 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날보다 0.38% 오른 359.86을 기록 중이다. 영국 FTSE100지수는 0.65% 뛴 6986.53을, 독일 DAX는 0.81% 상승한 1만1272.31을 각각 기록 중이다. 프랑스 CAC40지수는 0.48% 전진한 4998.67을, 스페인 IBEX35지수는 0.25% 오른 9093.80을 나타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비둘기(통화 완화 선호)적인 연준 탓에 스톡스유럽600지수가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100일선을 넘었다"면서 "하지만 2월에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불확실성과 유로화 강세,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