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석희 "정초부터 말로 상처주지 말자…앵커와 설 휴가 간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684
  • 2019.01.31 22: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JTBC뉴스룸 앵커브리핑서 "걱정하는 마음은 유료로 판매…구입 후에 이용해달라"…김웅, "사과하면 용서"에 답한 듯

손석희 JTBC 대표이사./사진=뉴스1
손석희 JTBC 대표이사./사진=뉴스1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49)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63)에게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폭행 사실을 사과하면 용서하겠다"고 말한 가운데, 손 대표가 31일 뉴스룸에서 "정초부터 부디 말로 상처 주지 말자"고 당부했다.

손석희 JTBC 대표는 31일 오후 8시부터 시작한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에서 "걱정하는 마음은 유료로 판매하고 있으니, 구입 후에 이용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명절에 등장한 '명절 잔소리 메뉴판'을 소개하며 맨 아래 적혀 있던 문구를 언급한 것이다.

그는 "내가 타인에게 건네는 말은 어떠한가"라며 "타인이 나에게 돌려주는 말은 또 어떠한가"라고 말했다. 이어 "설날이란 모두가 조금은 낯설고도 사뭇 서럽게 맞이하는 첫 번째 새날"이라며 "그 조심스러운 정초부터 부디 말로 서로 상처 주지 마시길"이라고 당부했다.

또 손 대표는 방송 말미에 "저와 안나경 앵커는, 오늘부터 함께 설 연휴 동안 휴가를 다녀오겠다"며 "물론 옆에 있는 박성태 기자도 휴가를 갑니다"라고 밝혔다. 설 연휴 동안 방송을 하지 않는 것을 두고, 또 혹시 일지 모를 불필요한 오해를 하지 말라는 뜻으로 읽힌다.

앞서 김씨는 이날 오전 "손석희 사장이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폭행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모든 걸 용서하겠다"는 입장문을 냈다.

김씨는 이달 10일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2017년 4월16일 손 대표가 경기도 과천시 한 주차장에서 낸 교통사고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보도를 막고 본인을 회유하기 위해 JTBC 작가직을 제안했으며, 이를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JTBC 측은 입장 자료를 내고, 김씨가 노골적으로 취업 청탁을 해왔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손 대표를 협박하는 것이며 폭행은 없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달 24일 김씨를 공갈 미수와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지난해 과천에서 일어난 손 대표의 교통사고 처리 논란과 JTBC 공금으로 개인간 시비를 덮으려 했다는 지적까지 가세하며 진실공방으로 번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