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도비만 치료법인줄 알았는데…위 수술, 당뇨까지 잡는다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VIEW 6,903
  • 2019.02.07 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디슈머 시대2-비만·당뇨클리닉<2>비만대사수술]①위 절제·소장과 연결하는 대사수술 '신의료기술' 인증

[편집자주] 병원이 과잉진료를 해도 대다수 의료 소비자는 막연한 불안감에 경제적 부담을 그대로 떠안는다. 병원 부주의로 의료사고가 발생해도 잘잘못을 따지기 쉽지 않다. 의료 분야는 전문성과 폐쇄성 등으로 인해 정보 접근이 쉽지 않아서다. 머니투데이는 의료 소비자의 알권리와 합리적인 의료 이용을 위해 ‘연중기획 - 메디슈머(Medical+Consumer) 시대’를 진행한다. 의료 정보에 밝은 똑똑한 소비자들, 메디슈머가 합리적인 의료 시장을 만든다는 판단에서다. 글로벌 생명공학기업 ‘메디파트너생명공학’과 함께 치과 진료에 이어 두 번째로 사회적 질병으로 주목받고 있는 고도비만과 당뇨 진료에 대해 알아본다.
image
고도비만 치료법인줄 알았는데…위 수술, 당뇨까지 잡는다
'연중기획-메디슈머(Medical+Consumer) 시대'는 코스피상장사 메디파트너생명공학 (6,720원 상승60 -0.9%)과 함께 합니다.


#40대 직장인 A씨는 키 175㎝에 체중 98㎏으로 BMI(체질량지수)가 32(㎏/㎡)인 고도비만·당뇨환자였다. 당뇨약을 7~8개 복용했지만 혈당조절이 전혀 안되자 2009년 대학병원 외과를 찾았다. 비만대사수술(이하 수술)을 받기 위해서였다. 당시 A씨는 인슐린 주사를 맞지 않아도 될 정도로 혈당조절만 돼도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위소매절제술을 받은 A씨는 10년 지난 지금도 혈당조절이 가능해 당뇨약 한 알만 복용한다.

당뇨가 수술로 치료되는 시대다. 체질량지수 27.5 이상인 제2형(후천성) 당뇨 환자가 초기에 수술을 받으면 당뇨약 없이 정상 혈당을 유지할 수 있을 정도(완전관해)로 치료가 가능해진다.

7일 비만대사외과학회에 따르면 비만·당뇨환자는 대부분 혈당조절이 안돼 기존 치료법으로는 제2형 당뇨병의 완전관해를 이끌어내지 못했으나 수술을 받으면 체중을 정상 수준으로 감량·유지해 일부 완전관해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주호 비만대사외과학회장은 "여러 연구를 메타분석한 결과 루와이위우회술 등이 2주 안에 인슐린 저항성을 급속히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240명의 루와이위우회술을 시행한 당뇨환자를 분석한 연구에서는 30%의 환자가 수술 후 재원기간 2.8일 후에 모든 당뇨약을 끊고 정상 혈당 상태로 퇴원한 것으로 보고됐다"고 말했다. 이어 "수술로 인해 장기간 호전된 혈당조절은 나중에 재발하더라도 당뇨 합병증에 의한 기관의 손상을 줄여줄 수 있다"며 "고도비만환자의 당뇨병 발병률을 낮추는 데도 기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정부도 수술이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이라고 평가해 지난해 7월 '신의료기술'로 인증한 데 이어 6개월 만인 올해부터는 건강보험에도 적용했다. 보건복지부 산하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는 당뇨를 위한 수술에 대해 시술관련 합병증이 일시적으로 발생했거나 심각한 사례가 없어 '안전'한 수준이며 기존 내과적 당뇨 치료 및 생활습관 개선에 비해 당뇨 관해 효과가 높아 ‘유효’한 기술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체질량지수 30 이상인 비만당뇨 환자가 수술을 받으면 본인부담률 20%로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체질량지수가 27.5 이상 30 미만인 경우 본인부담률은 80%다. 당뇨환자의 체질량지수가 27.5 이상이면 수술 고려 대상이나 30 이상이면 수술을 우선 권한다는 의미다.

당뇨 치료를 위한 수술은 우리가 비만수술로 알고 있는 위 절제 혹은 소장의 해부학적 구조를 바꾸는 치료법이다. 음식물의 섭취제한 및 흡수과정을 변형시키고 혈당을 유지하는 장 호르몬 등의 변화를 유발해 혈당관리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방법이다.

대표적인 수술법은 △루와이위우회술과 △위소매절제술 2가지다. 루와이위우회술은 위를 절단해 일부만 남기고 하부 소장을 위로 끌어다 Y자 모양으로 붙이는 수술이다. 음식이 소화되는 경로를 우회시켜 음식섭취뿐만 아니라 소장에서의 영양분 흡수를 일부 제한하는 방법이다. 위소매절제술도 위의 대만곡을 소매형태로 절제해 음식섭취량과 영양분 흡수를 제한하는 수술이다.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행해지는 비만수술은 비교적 수월한 수술인 위소매절제술이지만 당뇨수술로는 최근 루와이위우회술이 더 선호된다. 당뇨 치료 부문에서는 루와이위우회술이 위소매절제술보다 3배 정도 효과가 좋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서다.

수술이 당뇨 치료에 효과적인 것은 체중 감소뿐 아니라 장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변화로 인슐린 분비를 촉진, 혈당이 정상으로 돌아오도록 하기 때문인데 특히 루와이위우회술은 인슐린 분비를 돕는 호르몬(GLP-1)을 증가시킬 뿐 아니라 인슐린저항성유발호르몬(GIP)을 감소시켜 당뇨 치료를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 학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루와이위우회술이 위소매절제술에 비해 높은 당뇨 관해율을 보이는 것은 십이지장과 상부 공장의 우회에 따른 효과로 이해된다"고 설명했다.

대한당뇨병학회에 따르면 국내 당뇨병 인구는 2016년 기준(당화혈색소 포함) 501만7000명에 달한다. 이들이 모두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고도비만환자가 아니라면 수술 효과가 적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오히려 수술 대상은 체질량지수 35 이상인 초고도비만환자 25만여명으로 추산된다. 이들은 현재 당뇨가 없어도 수술 대상이다. 비만은 당뇨병 유발 기여도가 44%에 달하며 우리나라의 경우 초고도비만환자의 약 40%가 당뇨병을 동반하고 있다는 게 학회의 설명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