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낙연 "북미정상회담, 구체적 합의 기대…한국도 지원"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VIEW 5,020
  • 2019.02.09 15: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 총리 '2019 한반도 평화 국제 콘퍼런스'.. "분단극복, 국제질서가 지원해야"

image
/사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2차 북미정상회담은 1차 회담에서 몇 걸음 더 나아간 구체적 합의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대한의 성과가 나오도록 한국 정부는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2019 한반도 평화 국제 콘퍼런스'에서 "1차 북미정상회담은 북미 관계 개선과 북한 체제보장, 북한 비핵화, 미군 유해송환에 대해 선언적으로 합의했고 미군 유해송환은 일부 실행됐으나 다른 합의는 이행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남북한은 원래 하나였다"며 "일본의 식민지배와 세계냉전이 없었더라면 한반도 분단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전 서독 총리 빌리 브란트의 말처럼 원래 하나였던 것은 다시 하나로 돼야한다"며 "한반도 분단이 국제질서의 강요였으므로 분단 극복도 국제질서가 지원해야 하는 과제"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빌리 브란트의 말처럼 평화가 모든 것은 아니지만 평화가 없으면 모든 것이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한국 정부는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이해와 협조를 얻어가며 한반도 평화과정을 꾸준히 그리고 지혜롭게 진행시킬 것"이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