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강인 "태극기 보면 행복…한국축구에 도움 되고파"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09 23: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발렌시아CF 페이스북 인터뷰 공개

이강인 선수 /사진=발렌시아CF 페이스북
이강인 선수 /사진=발렌시아CF 페이스북
"메스타야 경기장(발렌시아 CF 홈구장)에서 태극기를 볼 때마다 행복하고 기쁩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은 9일 발렌시아의 페이스북 한국어 계정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더 좋은 경험을 해 소속팀 발렌시아와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2011년) 발렌시아에 올 때부터 1군 선수가 되고 싶었고, 그 목표를 이룰 수 있어서 매우 행복했다"고 말했다. 또 "올해는 1군에서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면서 선수로서 많이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강인은 "요즘 팬들이 응원을 많이 해줘 힘이 난다"며 "열심히 해서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또 "오전에는 팀원들과 훈련하고 오후에는 가족들과 보낸다"며 최근 일상을 소개하기도 했다.

앞서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31일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32강 1차전 에브로전에서 정규시즌 1군 데뷔 경기를 가졌다.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최초 동양인 선수, 발렌시아 최연소 데뷔 외국인 선수, 한국 역대 최연소 유럽 1군 무대 데뷔 선수가 됐다.

또 지난달 13일 바야돌리드와의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경기에 교체 투입돼 리그 데뷔 경기를 가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