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무인가 업자 주의"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1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인투자자 지난해 1분기 4만 넘어, 손실계좌수 이익보다 2배 이상 많아

해외 장내파생상품을 거래할 때 인가를 받은 국내 투자중개업자 확인 유무와 상품·거래 위험에 대한 이해가 요구되고 있다. 개인투자자의 투자손실이 지속되고 있지만 투자자 수와 거래 규모는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무인가 업자 주의"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가 개인투자자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해외 장내파생상품이란 해외 거래소에서 거래되거나 유사 해외파생상품으로 지정된 선물·옵션거래를 의미한다.

대표적인 해외 거래소는 CME Group(미국), Eurex(유럽), HKEX(홍콩) 등이고 유사 해외파생상품은 귀금속(금·은 등), 외국환 거래의 일종인 FX마진 등이 있다.

국내 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량은 매년 증가추세다. 2011년 1100만 계약건에서 점차 늘어 2016년 4800만건, 2017년 4510만 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는 1520만건으로 2011년과 2012년의 한해 거래량을 벌써 넘어섰다.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무인가 업자 주의"
국내 시장에 비해 해외시장 거래량 비중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2011년에는 0.2%에 불과했지만 2013년 1.8%, 2015년 4.2%, 2017년 4.4%까지 확대됐다.

지난해 1분기 국내 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투자자수는 4만3612명으로 이 중 93.6%(4만800명)가 개인투자자다. 지난해 1분기 이미 2016년(4만200명) 숫자를 넘어섰다. 1인당 거래대금은 2015년 4387만2000달러에서 2017년 3877만8000달러로 소폭 줄었다.

매년 손실계좌수가 이익계좌수 보다 최소 2배 이상 많아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투자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금융회사와 유사한 명칭을 사용해 정식 업체인 것처럼 가장한 사례들이 있기 때문에 FX마진을 포함해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시 인가을 받은 국내 투자중개업자(증권사·선물사)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선물계좌를 대여하고 불법 중개를 하면서 소액 증거금에 따른 높은 레버지리와 일정금액 환급 등으로 유인하거나 불법업자를 거래상대방으로 도박성의 거래를 체결하는 행위도 무인가 영업 행위다.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무인가 업자 주의"
지난해 말 기준 장내 파생상품 중개 가능 증권사·선물사는 50개사로 이 중 국내 투자자에게 해외 장내파생상품을 중개하는 국내 증권사·선물사는 14개사다. KB증권, 교보, 대신, 미래에셋대우, 신한금융투자, 유안타, 이베스트, 키움,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NH선물, 삼성선물, 유진선물, 하이투자선물이다.

FX마진도 해외 외환중개업자(FDM)가 제시하는 해외 외환시장 호가를 국내 중개사를 통해서만 거래할 수 있다. FX마진을 중개하는 국내 증권사·선물사는 KB증권, 신한금융투자, 키움,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삼성선물, 하이투자선물 등 7개사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