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효성첨단소재, 수소차 공급확대에 탄소섬유 공장 증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68
  • 2019.02.11 12: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전주공장에 468억원 투자키로…연산 4000톤 규모로 2배 증설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전경. /사진제공=효성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전경. /사진제공=효성
효성첨단소재 (156,000원 상승1000 0.7%)가 수소전기차(수소차) 공급 확대에 발맞춰 탄소섬유 공장을 증설한다.

효성첨단소재는 11일 전북 전주공장에 468억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생산공장을 증설한다고 밝혔다.

기존 부지에 라인을 추가해 현재 연산 2000톤 규모인 탄소섬유 생산을 4000톤 규모로 2020년까지 증설할 계획이다.

이번 증설은 미래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받는 수소·CNG(Compressed Natural Gas, 압축천연가스)차, 전선심재(고압전선을 지지하기 위해 안에 넣는 강철) 경량화에 핵심소재인 탄소섬유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4배 더 가볍고, 10배 더 강해 '꿈의 소재'로 불린다. 주로 △연료용 CNG 고압용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우주항공용 소재 △스포츠레저용 제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 활용될 수 있다.

또 탄소섬유는 수소차의 핵심부품인 수소연료탱크와 CNG 고압용기 제작에 사용된다. 일본 후지경제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까지 수소연료탱크는 120배, CNG 고압용기는 4배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한편, 효성은 2007년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들어 2013년 5월부터 전북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해 왔다.
/사진제공=효성
/사진제공=효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